컨텐츠 바로가기
67641229 0962021042167641229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2603000 related

'대박부동산' 정용화, 장나라와 계약 해지? "이제 빙의하기 싫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대박부동산' 정용화가 장나라와 영매 계약을 맺은 가운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는 오인범(정용화 분)과 홍지아(장나라 분)가 동업자가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오인범은 허실장(강홍석 분)과 함께 홍지아를 찾아갔다.영매로 동업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던 중 오인범은 계약서 조항 중 '계약기간 중 순결 유지'를 본 후 "이건 사생활 침해"라며 반발했다. 홍지아와 주사무장(강말금 분)은 "그게 확인돼야 영매로 쓸 수 있어서 그렇다", "우리 일은 음양의 조화가 중요하다"고 설득했다.


그러자 그 답은 허실장이 대신했다. 최근 순결을 유지했다고. 오인범은 깊게 한숨 쉬었고, 홍지아는 "순결유지 조항 확인됐으니 계약하자"라며 도장을 꾹 찍었다.

홍지아와 오인범은 퇴마를 위해 사전답사를 했다. 그러던 중 체온이 떨어진 홍지아는 급히 오인범의 손을 꾹 잡고 안정을 취했다. 그 때 오인범은 홍지아를 설레는 눈빛으로 바라봤다. 홍지아는 오인범에게 "이 일을 할 때 저체온증으로 죽을 뻔한적도 있는데, 너를 만지면 체온이 금방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오인범은 "난 특별한 영매네"라며 으스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인범은 홍지아 집에 들어가 향로를 갖고 나왔다. 그 향로에 신비하고도 무서운 힘이 있다고 봤기 때문. 하지만 밖에 나와서 보니 오인범이 가지고 나온 건 향로가 아닌 호박이었다. 놀란 허실장은 "그 집에 귀신 있는 것 아니냐"라며 공포에 질렸다.

오인범과 허실장은 조수 화가를 괴롭힌 과오가 있는 한 유명 화가를 찾아갔다. 그런데 어느 순간 오인범에게 조수 화가의 영혼이 붙었고, 오인범은 빙의된 후 유명 화가를 해치려고 했다. 다행스럽게도 그때 홍지아가 들어와 상황을 무마시켰는데, 오인범은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라며 어리둥절해했다.


오인범은 경찰조사에서 유명 화가를 폭행한 것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허실장은 "너 아까 진짜 무섭더라. 다른 사람 같았다"라고 말했다. 오인범은 어린 시절, 자신이 친구를 돌로 내리친 걸 기억 못 해 난처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홍지아는 또 오인범을 데리고 퇴마 현장을 찾았다. 오인범은 홍지아가 빙의를 권하자 갑자기 "어렸을 때부터 이런 일이 많았는데 이제 알겠다. 그게 빙의였다는 걸. 다신 그런 짓 하기 싫다"며 계약 파기를 예고했다.


한편 '대박부동산'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