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775 1082021042267641775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9000000 popular

정재호, 송지아와 소개팅에 긴장 "결혼까지 생각하니 연애 어려워" (프렌즈)[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정재호가 유튜버 송지아와의 소개팅에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프렌즈'에서는 소개팅에 나선 정재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재호는 "친한 동생한테 누누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달라고 했다"라며 소개팅 장소로 이동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호의 소개팅 상대는 바로 유튜버 송지아였다. 송지아를 본 김희철은 "장원영 느낌도 있고 이달의 소녀 츄 느낌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정재호는 평소 장난기 가득한 성격과는 다르게 송지아의 눈을 잘 못 마주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김희철은 "정재호도 어색해 할 때가 있구나"라며 놀랐다.

송지아는 "그때 같이 보지 않았냐. 잘 지내셨냐"라고 물었다. 김희철은 "역시 정재호다"라며 정재호의 인맥에 감탄했다.

정재호는 인터뷰를 통해 "작년에 친한동생 생일파티 자리에서 스쳐 지나가면서 봤다. 궁금했던 사람이 나타나서 많이 놀라기도 했고 좋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송지아는 "이렇게 보니 새롭다. 그때 만나서 얘기도 잘 못했었다"라고 말했다. 정재호는 "손톱이랑 네일 칼라가 잘 어울린다. 코디가 되게 좋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제가 놀란 게 평소 모습이랑 다르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송지아가 "청순하게 하고 왔는데 어떠냐"라고 묻자 정재호는 "이게 더 잘 어울리시는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아는 "주변에서 칭찬 정말 많이 하더라. 은근 겹치는 사람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재호에게 이상형에 대해 물었다. 정재호는 "이상형을 만나본 적이 없다"며 "이상형은 좀 고양이 상인데 성격이 강아지 같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송지아는 "저는 연상만 만난다. 전 모든 면에서 경험이 많은 사람한테 끌린다. 도움을 청해도 저보다 많이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이나는 "잘 됐다. 정재호가 오빠 소리를 좋아한다. 오빠 병 말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호는 "나는 이제 결혼까지 생각을 하니까 연애가 어렵다. 내가 군대에 있을 때 계획을 세웠다"라며 "남향으로 한강이 보이는 집과, 자차가 있어야 되고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경제적 능력이 있어야 결혼을 하는 허황된 꿈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죽기 살기로 일했다"라고 설명했다.

정재호는 "근데 그것보다 훨씬 어려운 게 내 마음에 드는 사람 찾는 거더라"라며 결혼에 부담이 있음을 털어놨다. 송지아 또한 "세상에 사람은 많은데, 대화도 중요하고 그렇다"라며 공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