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869 0432021042267641869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9022936000

먹여주고 보호해주겠다더니…가출 10대 성폭행한 '헬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가출한 청소년들을 먹여주고 재워주겠다며 손 내미는 이들,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이들은 '헬퍼'라고 불립니다. 하지만, 나쁜 의도로 접근하는 어른들이 많은데 실제 얼마 전 '헬퍼'를 자칭한 40대 남성이 여중생을 성폭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15살 딸을 두고 있는 A 씨.

지난달 28일, 가출했던 딸이 돌아와 기뻤던 것도 잠시, 곧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보호해주겠다며 접근한 40대 남성이 딸을 성폭행한 겁니다.

[피해 학생 어머니 : 내가 보호해줄 수 있다, 숙식 제공도 해주고 용돈도 주고 할 수 있다. 이리로 와라….]

이 남성은 헬퍼를 구한다는 글을 보고 SNS를 통해 접근했습니다.

피해 학생이 가출을 주저하자 가출 학생들의 고충을 안다는 등의 말을 쏟아내며 몇 달 동안 구슬렸습니다.

자신 소유의 비어 있는 원룸에 머물다간 여학생이 있다며 안심시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피해 학생이 가출해 원룸에 머무르는 동안 본색을 드러냈습니다.

성폭행한 것도 모자라 학생이 도망친 뒤 가족의 신고로 체포되기 직전까지 계속 연락했습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법원은 주거가 일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피해 학생 어머니 : 저희 아이는 바깥에 나갈 때 불안해서 누군가와 통화하면서 계속 그 거리를 다녀야 하고 하는데. 아이한테 그래요, 우리는 그냥 나쁜 꿈꿨다고 생각하고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자고….]

경찰은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보강 수사를 벌인 뒤 다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하정연 기자(ha@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