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2245 1022021042267642245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48387271 false true false false 1619031059000

이슈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라리가 리뷰] '이강인 40분' 발렌시아, 오사수나에 1-3 패...4G 무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이강인이 후반 교체로 들어왔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발렌시아는 2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스페인 팜플로나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엘 사다르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라리가 31라운드에서 오사수나에 1-3으로 패배했다. 4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발렌시아는 14위에 머물렀다.

발렌시아는 가메이로, 게데스, 체리셰프, 라치치, 바스, 무사, 가야, 파울리스타, 디아카비, 몰리나, 도메네크가 출장했다. 오사수나는 로페즈, 칼레리, 토레스 등이 선발로 나왔다.

오사수나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3분 마르티네스가 킬레리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발렌시아의 골망을 열었다.

발렌시아도 쉽사리 무너지지 않았다. 전반 29분 게데스가 마무리 패스를 연결했고, 가메이로가 이를 놓치지 않고 동점골을 기록했다.

2분 뒤 오사수나가 다시 달아났다. 이번에는 마르티네스가 칼레리에게 패스를 보내줬고, 칼레리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전반전은 오사수나가 앞선 채로 종료됐다.

동점골이 다급해진 발렌시아는 후반 7분 이강인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준비했다.

오사수나가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다. 후반 17분 몰리나가 경합과정에서 공이 손에 맞았고, VAR 판독 후 페널티킥(PK)이 선언됐다. 키커로 토레스가 나섰으나 도메네크 골키퍼가 선방했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오사수나의 코너킥을 막아내는 과정에서 디아카비가 또다시 핸드볼을 범하며 재차 PK를 내줬다. 토레스가 다시 키커로 나섰고, 이번에는 놓치지 않았다.

발렌시아가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35분 이강인은 프리킥을 전담했고, 강력한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발렌시아는 추격에 실패했고, 결국 1-3으로 패배했다.

[경기 결과]

오사수나(3): 마르티네스(전 13), 칼레리(전 32), 토레스 PK(전 22)

발렌시아(1): 가메이로(전 31)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