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2265 0512021042267642265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31400000

'손흥민 결승 PK골'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2-1 역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그 15호골'… 커리어 한 시즌 최다골 경신

뉴스1

리그15호골 페널티킥 득점을 성공시킨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29)이 페널티킥 결승골로 위기에 빠진 팀을 구했다.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 체제에 첫 승리를 안김과 동시에 리그 15호골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을 신기록도 달성했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순연 경기에 선발 출전,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어 승리를 견인했다.

리그 15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2016-17시즌의 14골을 넘어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가레스 베일과 손흥민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53(15승8무10패)의 토트넘은 6위로 도약했고, 한 경기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55)와의 격차를 좁혔다.

최근 조제 모리뉴 감독이 전격 경질된 토트넘은 이날 메이슨 대행 체제로 첫 경기를 치렀다.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이탈한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는 손흥민과 함께 가레스 베일, 루카스 모우라가 자리했다. 중원은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지오바니 로 셀소가 호흡을 맞췄다. 수비진은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토비 알더베이럴트, 세르주 오리에가 선발로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안방서 열리는 경기였지만 토트넘의 초반 흐름은 좋지 않았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 요리스 골키퍼의 잇따른 슈퍼 세이브로 가까스로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10분 베일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가 감아차기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상대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30분 세트피스서 선제골을 내줬다.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가 올린 크로스를 대니 잉스가 방향만 바꾸는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비교적 잠잠하던 손흥민은 전반 막판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서 올라온 오리에의 크로스를 왼발로 때렸지만 슈팅도 패스도 아닌 애매한 볼이 됐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의 패스가 수비 맞고 흐른 것을 모우라가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이 또한 골대를 한참 벗어났다.

전반을 0-1로 뒤진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강하게 상대를 몰아쳤다.

후반 6분 베일의 절묘한 백힐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오른발 슛을 때렸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3분 뒤 오른쪽 측면서 가운데로 파고들던 베일의 왼발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계속 두드리던 토트넘은 후반 15분에서야 동점골을 넣었다.

은돔벨레, 손흥민을 거쳐 모우라가 때린 슛이 수비 맞고 나오자 베일이 절묘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베일의 리그 6호골.

공세를 펼친 토트넘은 손흥민이 후반 30분 골을 터트렸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골키퍼 앞에 있던 모우라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이었다.

한 차례 불운 끝에 손흥민에게 기회가 왔다. 토트넘은 후반 41분 VAR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상대 골키퍼를 속이는 완벽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결국 토트넘은 이 골을 잘 지켜내며 귀중한 승점 3을 획득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