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2324 1022021042267642324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9032702000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골 취소 이유, "모우라가 골키퍼 시야 가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손흥민이 첫 번째 골이 루카스 모우라의 오프사이드로 아쉽게 취소됐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경기 무승을 끊어냈고 리버풀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사우샘프턴에 끌려갔다. 코너킥을 잉스가 헤더로 돌려놓으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후반 14분 베일의 감각적인 슈팅이 사우샘프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1-1 동점이 됐다.

곧이어 손흥민의 역전골이 터져나왔다. 후반 29분 레길론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지체 없는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후 모우라가 슈팅을 피하는 장면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이를 지켜본 '스카이스포츠'의 패널 피터 스미스도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는 "손흥민과 토트넘에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모우라가 손흥민 앞에서 뛰어올랐고, 맥카시 골키퍼의 시야를 방해했다"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골 취소의 아쉬움은 잠시, 손흥민이 다시 한 번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43분 레길론을 향한 제네포의 태클이 위협적으로 들어가면서 토트넘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키커로는 손흥민이 나섰고, 오른쪽 구석을 찌르는 정확한 슈팅으로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 체제 첫 승리를 챙겼다. 손흥민 역시 리그 15호골로 2016-17시즌 세웠던 리그 14호골을 넘어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