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3266 056202104226764326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1762000

김부선 “민사는 형사와 다르다더라… 이재명 쌀 한 가마니라도 보내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2018년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 상대 3억 손배소 제기 / 재판에 강용석 변호사와 출석 / “부당한 일을 당했으니 돈으로라도 보상받으면 좋겠다. 그래야 살 것 같다”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오른쪽)씨가 지난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가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재판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법정에서 통곡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씨는 지난 21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원에서 열린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 첫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법률 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도 그와 동행했다.

김씨는 재판 시작 전 몰려든 취재진에 “희망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민사는 형사와 다르다(판결이 다를 수 있다)’는 누리꾼들의 댓글을 보고 강용석 변호사 혼자 하라고 했다가 (여기) 달려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많이 아프다. 체중도 10kg이 빠졌다”면서 “(이 지사는) 쌀이라도 한 가마니 보내야 남자 아니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고 일침을 날렸다.

세계일보

법정에 선 김씨는 “제 의도와 상관없이 ‘정치인들의 싸움’에 말려들어 비참한 기분과 모욕감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김영환 전 의원이 한 마디 상의도 없이 사건을 터뜨렸고 그로 인해 남편 없이 30년 넘게 양육한 딸을 잃었고 가족들도 부끄럽다고 4년 내내 명절 때 연락이 없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해 이 지사와 경쟁했다. 당시 그는 TV 토론에서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했다.

김씨는 “과거 이 지사를 만난 것은 사실”이라면서 “임종석, 박선숙 씨와도 통화해 억울함을 호소했고 정청래 등 민주당 386세대에게도 다 말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재판이 ‘정치적 재판’으로 흘러가는 것을 경계했다.

김씨는 “(제가 이 지사로부터) 부당한 일을 당했으니 돈으로라도 보상받으면 좋겠다. 그래야 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지사 측 변호인은 “고소 내용이 ‘무혐의’가 나왔다”며 “이미 불기소 내용도 있다”고 반박했다.

세계일보

김씨는 2018년 9월28일 법원에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그는 “이 지사에 의해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면서 “그의 거짓말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소송 제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승소할 경우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미혼모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했다.

김씨는 같은 해 8월 서울남부지검에 이 지사에게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 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고, 김씨도 그해 12월 고소 일부를 취하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