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3460 0432021042267643460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2765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EPL 개인 최다 15호골 …토트넘에 2대1 역전승 선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자신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며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습니다.

손흥민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29라운드 사우스햄튼과 순연 경기에 선발 출전해 1대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었습니다.

이로써 토트넘 이적 뒤 두 번째 시즌이던 2016-2017시즌 넣은 14골을 넘어 자신의 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2010-2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프로로 데뷔한 손흥민의 전체 프로 경력을 놓고 봐도 이번 15골은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입니다.

시즌 20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제 한 골을 더 넣으면 2016-2017시즌 세웠던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작성하게 됩니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책임진 개러스 베일과 손흥민 덕에 사우스햄튼에 2대1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토트넘은 승점 53점으로 6위로 한 계단 올라서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55)와의 격차를 승점 2로 좁혔습니다.

코치였다가 무리뉴 감독 경질 뒤 감독 대행을 맡게 된 라이언 메이슨은 사령탑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해리 케인이 발목을 다쳐 결장한 토트넘은 손흥민과 베일, 루카스 모라를 스리톱으로 출격시켰으나 답답한 공격 흐름을 보였습니다.

오히려 원정팀인 사우스햄튼이 전반 30분 제임스 워드프라우스가 왼쪽에서 찬 코너킥을 대니 잉스가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습니다.

답답했던 토트넘 공격의 흐름을 바꾼 것은 베테랑 베일과 손흥민이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6분에는 베일의 절묘한 백힐 패스를 손흥민이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수비에 막혔습니다.

동점골은 후반 15분 베일의 발끝에서 나왔습니다.

손흥민의 백패스에 이은 모라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베일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이를 잡아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 1대1을 만들었습니다.

후반 30분에는 손흥민이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습니다.

손흥민이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을 날린 것이 골대에 꽂혔으나,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앞서 달려가던 모라가 상대 수비진의 시야를 방해해 득점에 관여했다는 판정이 나왔습니다.

한 번 아쉬움을 삼킨 손흥민은 결국 경기 막판 행운의 페널티킥으로 개인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후반 41분 무사 제네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레길론에게 거친 태클을 했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제네포에겐 옐로카드가, 토트넘엔 페널티킥이 주어졌습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골대 오른쪽으로 슈팅해 토트넘에 2대1 승리를 안겼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