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3937 1082021042267643937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6000000 popular

룰라 김지현 "시험관 시술 8번, 딸 갖고파…아들이면 안 낳고 싶다" (대만신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룰라 김지현이 결혼 후 고민을 털어놨다.

김지현은 21일 공개된 '시대의 大만신들'(이하 '대만신들') 유튜브 채널 '룰라 김지현vs만신들! 시험관 시술 8번 도전! 딸이 생길 수 있나요? (시대의 대만신들44회)'에 출연했다.

이날 김지현은 "저번에 채리나 씨가 나왔더라. 잘 봤다"며 인사를 전했다.

김지현은 전성기였던 20대를 떠올리며 "너무 잘나가고 바빴지만 정작 저는 행복하지 않았다. 오히려 지금이 더 좋은 것 같다. 그때는 방송을 시키는대로 해야 하니까 힘들고 우울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무대 위에서만 행복했고 내려오면 공허했다. 지금이 더 행복한 것 같다. 제 나이가 50살이 된 걸 숨기지 않는다. 전 지금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연하 남편과 결혼한 김지현은 결혼과 동시에 두 아들을 얻었다. "내 배가 아파서 낳은 아들은 아니지 않나. 사랑하는 마음이 깊은 것 같다"는 만신의 물음에 김지현은 "가족 관계 증명서를 떼면 제가 엄마로 되어있지 않나. 책임감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은 아이랑 너무 부딪혔다. 중2병이 오니까 엄청 힘들었다. 저는 2년동안 스파르타로 육아를 빡세게 배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큰 애한테는 제가 해준 게 없다. 근데 오히려 큰 아이는 철이 들어서 제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것 같다. 막내는 지금이라도 사랑을 많이 받고 잘 사는 인간이 됐으면 좋겠다. 저는 (인성교육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지현은 가장 큰 고민에 대해 "제가 뭐가 있겠냐. 딸 하나 갖고 싶다. 이제 아들이라고 하면 안 낳고 싶다. 사춘기 두 아들을 겪으니까 지긋지긋하다. 60대 돼서 또 겪고 싶지 않다. 친구처럼 늙어갈 수 있는데 아들은 키우면 남 주는 거 아니냐"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시험관 시술을 8번 해봤다. 이제는 너무 힘들어서 못 하겠다. 그래서 그냥 내려놨다"며 "난자 상태는 건강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만신들의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한 만신은 "남편 분을 봤을 떄 자손이 보이지 않고 김지현 씨는 시기와 때를 놓친 것 같다"고 평했다.

김지현은 "저도 사실 큰 기대를 안 했다. 남편한테도 시험관을 하지 말자고 했던 게 '이만하면 됐다' 싶었다. 후회하지 않으려 했던 거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지현은 "사주 상에는 올해 아이가 있다고 한다. 인터넷 사주를 봤는데 그게 잘 맞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다른 만신은 "딸은 있다. 근데 그 딸이 아들의 딸이다. 할머니로서 딸 같은 손녀가 생긴다"고 말해 김지현을 놀라게 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시대의 대만신들' 유튜브 채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