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112 0292021042267644112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19046600000

‘잘들어간 147km 직구가 홈런으로…’ 류현진, 보가츠 홈런은 잊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단 한 이닝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대량실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4회에만 4실점을 하면서 아쉽게 시즌 4번째 등판을 마쳤다.

팀이 1-0으로 앞선 4회말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크리스티안 아로요와 J.D. 마르티네스에게 연속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잰더 보가츠를 상대로는 1볼 2스트라이크로 유리한 볼카운트를 선점했지만 4구째 시속 91.1마일(146.6km) 포심을 던졌다가 역전 스리런홈런을 허용했다. 이후 마윈 곤잘레스의 2루타와 바비 달벡의 1타점 3루타가 나오면서 추가 실점까지 허용했다.

류현진에게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쉬운 장면은 역시 보가츠의 홈런이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오늘 되돌리고 싶은 공이 있다면 당연히 홈런 맞은 공이다. 앞서 안타를 맞은 공들은 한가운데로 들어간 실투지만 홈런을 맞은 공의 로케이션은 나쁘지 않았다. 사실 낮게 제구를 하려고 한 공인데 조금 높게 들어갔다. 높게 던지려면 더 높게 갔어야했는데 아쉽다. 그래도 그런 공을 받아쳐 홈런을 날린다면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봐야한다”면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OSEN

[사진] 잰더 보가츠 홈런 타석 피치 차트. / 베이스볼 서번트 캡쳐


메이저리그 공식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의 피치 차트를 보면 홈런을 맞은 4구째 포심은 보가츠의 몸쪽 높은 코스로 잘 들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류현진은 의도적으로 높은 코스로 던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결과적으로 로케이션은 좋았다. 구속도 이날 류현진의 최고 구속이 91.4마일(147.1km)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던질 수 있는 최고의 공을 던졌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앞서 비슷한 코스로 던졌던 커터는 파울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보가츠는 4구째 공을 받아쳐 타구속도 102.1마일(164.3km)짜리 총알같은 타구를 날렸다. 중앙담장을 넘어간 이 홈런은 비거리가 408피트(124m)에 달했다. 류현진의 말대로 보가츠가 잘 쳤다고밖에 볼 수 없는 홈런이다.

타순이 한 바퀴 돌고나서 타자를 상대하는데 어려움을 겪은 류현진은 “모든 투수들이 타순이 한바퀴 돌면 볼배합을 바꾼다. 그런데 볼배합을 바꾸고 제구가 조금 몰린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보가츠의 홈런 이전에 맞은 안타 2개는 모두 스트라이크 존 한 가운데로 몰린 실투였다. 류현진은 다음 등판에서는 좀 더 정교한 제구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토론토는 당분간 여유로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오는 30일까지 9일 동안 휴식일이 3일이나 잡혀있다. 팬들은 류현진이 충분한 재정비 시간을 가지고 다음 등판에서는 에이스다운 투구를 보여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