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436 0912021042267644436 05 0506003 sports 6.3.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19047725000

손흥민 EPL 새역사 15호골, 토트넘 역전 결승골 '축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토트넘 손흥민이 22일 사우샘프턴과 EPL 순연경기에서 후반 45분 2-1 역전 결승골이자 개인 시즌 리그 최다골인 15호골을 성공시키고 있다./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EPL 토트넘-사우샘프턴 순연경기 2-1 PK 결승골...2015년 합류 이후 EPL 시즌 최다골 기록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9)이 감독 경질 후 첫 경기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지난 2016~2017시즌에 기록한 개인 시즌 리그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

'슈퍼 소니' 손흥민은 22일 오전(한국시간) 2022~2021시즌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사우샘프턴과의 순연 홈 경기에서 4-3-3 포메이션의 스리톱으로 나서 1-1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45분 결승 PK골을 성공시켜 지난 2016~2017시즌의 리그 14호골을 경신하는 15호골(9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14호골을 넣은 지 10일 만에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일신하는 역전골을 넣어 기쁨이 배가됐다.

토트넘 선수들은 조세 무리뉴 감독의 경질과 에이스 해리 케인의 부상 결장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나온 손흥민의 리그 최다골 기록을 열렬하게 축하했다.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지휘봉을 잡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은 29세 312일 만에 사령탑 데뷔전을 치렀다. EPL 역사상 최연소 기록이다. 승점 3을 추가한 토트넘은 6위(승점 53·15승 8무 10패)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55)와의 격차를 승점 2로 좁혔다.

더팩트

조세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지휘봉을 잡은 토트넘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오늘쪽 두 번째)이 첫 경기에서 승리 후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5년 여름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이적 다음 시즌인 2016~2017시즌에 리그 최다골인 14호골을 기록한 이후 5시즌 만에 자신의 기록을 경신하는 새역사를 썼다. 올시즌 절정의 골감각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와 컵대회 등에서 모두 20골을 기록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제 한 골을 더 넣으면 2016-2017시즌 세웠던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날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 가레스 베일과 함께 4-3-3전형의 스리톱으로 나서 공격을 주도했다. 지난 17일 에버턴전에서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하고, 무리뉴 감독까지 경질되는 진통 속에서 경기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30분 선제골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으나 후반 극적인 역전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일신했다.

더팩트

EPL 최연소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 대행./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 케인의 결장 속에 활발한 공격을 펼친 손흥민은 후반 15분 가레스 베일의 동점골로 1-1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29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지체없는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루카스 모우라의 상대 골키퍼 시야 방해로 득점에 관여했다는 판정에 따라 득점이 취소됐다.

아쉽게 득점을 놓친 손흥민은 경기 종료 직전 극적인 PK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44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비디오 판독을 거쳐 사우샘프턴의 반칙으로 토트넘이 페널티킥 기회를 얻자 손흥민이 키커로 나서 좀처럼 차지 않던 페널티킥을 오른발 킥으로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이후 6분의 추가 시간을 실점 없이 버티면서 최근 리그 3경기 무승 사슬을 끊고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에게 첫 승리를 안겼다.

더팩트

사우샘프턴 수비수의 밀착마크를 받고 있는 손흥민./런던=AP.뉴시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측과 가진 인터뷰에서 "아직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었다. 앞선 골이 취소됐을 땐 실망했지만, 후반 막판 터진 골로 승리했다. 매우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점 3을 추가해 자신감을 찾았다"고 했다.

손흥민은 오는 26일 오전 0시30분 맨체스터 시티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 나선다.

skp2002@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