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456 0362021042267644456 06 0601001 entertain 6.3.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7740000 related

故 이현배, 오늘(22일) 발인...이하늘 슬픔 속 영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고(故) 이현배의 발인이 22일 엄수된다.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현배의 발인이 22일 엄수된다.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DOC 멤버 이하늘의 동생인 고 이현배의 발인이 22일 오전 11시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고인은 발인 이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장지인 한남공원으로 향한다.

고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현재 고인의 사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경찰은 유족의 동의 하에 지난 19일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 고인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당시 부검을 마친 강현욱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는 구두 소견을 밝혔다.

이와 함께 강 교수는 "(고 이현배의) 심장이 정상인에 비해 50% 가량 크고 무거웠고, 특히 우심실 쪽이 많이 늘어나 있어 조직검사를 실시한 상태다. 다만 이를 현재 직접적인 사인으로 단정지을 순 없다"라고 알렸다. 고인의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조직 검사, 약독물 검사 등의 결과가 나온 뒤 밝혀질 예정이다.

이현배의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그의 사망을 둘러싸고 친형인 DJ DOC 이하늘과 김창열 간의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하늘이 SNS에 이현배의 추모글을 올린 김창열을 향해 공개적으로 욕설 댓글을 남기며 시작된 해당 갈등은 소속사 측이 "속상한 마음에 남긴 댓글"이라는 해명을 내놓으며 해프닝으로 마무리되는 듯 했으나, 이후 이하늘이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재차 김창열을 저격하며 일파만파 확대됐다.

당시 이하늘은 "(고 이)현배가 객사한 건 김창열 때문"이라며 앞서 자신과 이현배가 김창열과 함께 제주도에서 펜션 사업을 하기로 하고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 중이었으나, 김창열이 돌연 인테리어 공사 대금을 주지 못하겠다고 입장을 바꾸면서 이현배가 제주도에 발이 묶인 채 생활고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하늘은 생전 고 이현배가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사고를 당했지만, 돈이 없어 제대로 된 검사를 받지 못한 채 결국 사망했다고 말하며 분노를 표해 주장의 진위 여부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논란이 커지자 김창열은 19일 SNS를 통해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라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DJ DOC 멤버들과 함께 비즈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 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는 설명이었다.

두 사람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지난 20일 김창열은 고 이현배의 빈소를 찾아 상주인 이하늘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당시 나눈 구체적인 대화가 공개되지는 않은 가운데, 이들의 갈등이 대화로 봉합될 지 여전히 관심이 뜨겁다.

故 이현배는 지난 2005년 45RPM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뒤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활동을 이어왔다. 이후 2012년에는 엠넷 '쇼미더머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던 이현배는 최근까지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사망 전까지도 무대 위에서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왔던 그를 향한 추모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