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461 0242021042267644461 01 0101001 politics 6.3.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7789000

계약서 없이 방송한 김어준에…김남국 "나도 KBS 빼고 전부 구두계약"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어준, 출연료 논란에 "이게 나라 망할 일인가" 반박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TBS와 서면 계약 없이 구두 계약만으로 고액의 출연료를 받은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사례를 들며 김씨를 옹호하고 나섰다.

이데일리

(사진=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 년 동안 TV조선, 채널A, MBN, MBC, SBS, KBS, JTBC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지만, 계약서를 작성하고 출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관행상 전부 구두로 계약하고 처리했다”며 “최근에 1~2년 전부터 KBS 정도만 계약서 작성을 요구해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SBS에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진행할 당시 계약서를 작성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세금 한 푼 안들어가는 민영방송 SBS도 출연 계약서를 쓰는데, 매년 400억 원의 혈세가 들어가는 공영방송이 계약서도 없이 고액 출연료를 지급한다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감사원 감사를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계속해서 김씨가 편파방송을 하면서 거액의 출연료를 받았다며, 정확한 금액 공개를 요구해오고 있다.

이에 TBS 측은 “구두계약은 관행이며 김어준 씨의 뉴스공장이 우리나라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중 청취율 1위다”라며 “프로그램 광고수입이 TBS 전체 매출의 10% 선이기 때문에 그에 걸맞은 대우를 했을 뿐 계좌 등은 개인정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 김씨가 소득세 신고 등을 철저히 해 왔다며 문제 소지가 없다”는 반박자료를 냈다.

그럼에도 김씨의 출연료 논란이 계속되면서 김씨가 자신의 명의 1인 법인(사업 소재지에 라면 가게 및 카페 운영)으로 출연료를 편법 수령해 절세(종합소득세보다 세율이 낮은 법인세 적용)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이데일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김씨를 아예 퇴출해달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22일 오전 8시 기준 30만 7745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서울시 교통방송은 말 그대로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존재하는 것”이라며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깎아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체 여론이 들끓자 차별이라며 맞대응하고 있다”며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 지 오래인 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것이 차별이냐”고 비판했다.

이처럼 자신을 둘러썬 출연료 논란이 계속되자 김씨는 21일 방송된 TBS 라디오 ‘뉴스공장’에서 “내 출연료와 관련해 계속 기사가 나오는데 (이 문제가) 나라가 망할 일인가”라며 “출연료 세금 처리 문제는 없다고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