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476 1072021042267644476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619047800000

“어제는 투수로 무실점, 오늘은 타자로 美日 통산 100홈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이도류’의 발걸음이 다시 시작됐다. 하루 간격을 두고 마운드와 타석에서 뜻깊은 경기를 마친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 이야기다.

오타니는 22일(한국시간) 앤젤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하고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사실 이날 승리를 가져간 쪽은 텍사스였다. 1-3으로 뒤진 8회초 대거 4득점해 전세를 뒤집은 뒤 9회 2점을 보태 7-4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정작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이는 오타니였다. 3회 마이크 폴티네비치를 상대로 쏘아올린 홈런으로 일본프로야구(NPB)와 메이저리그 통산 100호 아치를 장식했기 때문이다.

2013년 니혼햄 파이터스 유니폼을 입고 프로로 뛰어든 오타니는 데뷔와 함께 3홈런을 때려냈다. 이어 2017년까지 꾸준하게 홈런을 쌓아 NPB 통산 48홈런을 기록했다.

2018년 진출한 메이저리그에서도 화력은 시들지 않았다. 데뷔 직후 22홈런을 터뜨려 주목을 받았고, 이어 2019년 18홈런, 2020년 7홈런 그리고 올해 5홈런을 더해 미일 통산 100홈런 대업을 달성했다.

오타니의 100홈런 고지 정복은 투수와 타자를 함께 소화하면서 이뤄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투타에서 모두 활약했던 오타니는 팔꿈치 부상으로 최근 마운드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올 시즌 이도류 복귀를 선언했다.

그리고 오타니는 전날 텍사스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와 4이닝 1안타 6볼넷 7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6-2 승리의 발판을 놓은 뒤, 바로 다음날 타자로 출전해 1-0으로 앞선 3회 달아나는 솔로홈런을 터뜨리면서 이도류의 완벽 부활을 알렸다.

오타니가 미일 100홈런을 달성하자 일본 언론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스포츠호치와 닛칸스포츠 등 주요 매체는 오타니의 홈런 소식을 실시간으로 타전했고, 풀카운트는 “오타니가 134㎞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 스탠드로 타구를 보냈다. 타구 속도는 172㎞였고, 비거리는 122m였다”고 자세하게 보도했다.

또, 다이제스트는 “오타니가 4이닝 무실점 투구를 마친 다음날 미일 통산 100홈런을 달성했다”면서 “오타니는 전날 볼넷을 많이 내줘 ‘스스로에게 0점을 주겠다’고 했지만, 그래도 이날 타석에서 대형홈런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underdog@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