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4836 0112021042267644836 01 0101001 politics 6.3.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8461000

이준석 "박근혜 탄핵 정당했다…지금 '사면론'은 전술적 실패"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정당했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21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거꾸로 형량 문제는 좀 과했다는 생각이 있다"며 "예를 들어 30년을 살 정도의 범죄인가에 대해서는 사실 이견이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사면론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략적이지 못했다는 평가를 내놨다. 그는 "지금 시점에서 사면을 논하기에는 저희 당에서 (사면 논의를) 먼저 꺼냈을 경우에 '아, 선거에 이겼더니만 가장 먼저 하는 게 그거냐'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며 "저 같으면 안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시점에서 임기 말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국민 통합에 대한 메시지를 내실 때가 올 거고 그때 대통령께서 먼저 꺼내게 놔뒀어야지 그거를 왜 야당이 먼저 꺼내느냐"며 "전술적 실패다 이렇게 본다"고 덧붙였다.

대정부질문에서 탄핵불복론을 꺼낸 서병수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각자 매력적인 문구들을 고민하는 것 같은데 이번 선거에서 이제 탄핵 논쟁 없이도 선거에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좀 심어준 줄 알았더니 과거의 관성이 좀 있으신 분들은 '역시 때가 되면 탄핵이다' 이런 마인드로 발언하신 것들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다이어트와 요요현상에 비유해 "원래 다이어트라는 건, 체중 감량이라는 건 각고의 노력을 통해서 꾸준하게 해야 하는 것이다. 조금 살이 빠졌다 해서 갑자기 또 옛날 식습관으로 돌아가면 요요 정도가 아니라 더 찐다"며 "지금 시점에서 저는 요요가 집단으로 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페미니즘' 주제를 두고 페이스북에서 설전을 벌인 것에 대해선 "저희 원래 그러고 잘 논다. 사석에서 만나도 티키타카라고 하는 그런 대화를 주고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페미니즘 논쟁이 보통 유럽 같은 데 보면 이거 하다가 나중에 대안우파라고 그러면서 극우로 가는 친구들이 있다. 그런 거 나올까 봐 좀 우려하는 게 있는 것 같다"며 "저는 여성 혐오 안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