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5090 0352021042267645090 05 0506001 sports 6.3.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9040000

손흥민 EPL 개인 최다 15호골…팀은 역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후반 45분 역전골로 새 감독에 승리 안겨

손흥민 “주말 카라바오컵 우승” 의욕


한겨레

손흥민이 22일(한국시각)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의 경기를 승리로 끝낸 뒤 라이언 메이슨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런던/AFP 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한 시즌 최다골을 쏘았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결승골(2-1)을 넣었다. 정규리그 15골째로 토트넘 이적 뒤 리그 최다골 기록. 앞서 2016-2017시즌 정규리그에서 손흥민은 14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시즌 각종 경기에서 총 20골 고지에도 올랐다. 한 골을 더 넣으면 2016~2017시즌 공식 경기 21골 기록과 타이를 이룬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6위(승점 53·15승 8무 10패)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55)와의 격차를 승점 2로 좁혔다.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 경질 뒤 신임 사령탑이 된 라이언 메이슨 감독에게도 첫 승리를 안겼다.

메이슨 감독은 해리 케인의 부상 공백으로, 이날 손흥민과 개러스 베일, 루카스 모라를 스리톱으로 출격시켰다. 하지만 좀처럼 공격의 활로를 열지 못했고, 결국 전반 30분 상대의 대니 잉스에 선제 헤딩골을 내줬다.

하지만 신임 감독 아래서 전열을 정비한 토트넘은 후반 맹공을 퍼부었고, 결국 후반 15분 베일이 동점골을 터트려 균형을 맞췄다. 베일은 손흥민의 짧은 패스에 이은 모라의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골지역 오른쪽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골을 뽑아냈다.

후반 30분에는 손흥민이 골지역 정면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앞서 달려가던 모라가 상대 수비진의 시야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취소됐다.

아쉬움이 컸던 손흥민은 경기 막판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팀 역전승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후반 41분 무사 제네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레길론에게 거친 태클을 하면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골로 연결한 것이다.

손흥민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26일 새벽 0시30분 예정된 맨체스터 시티와의 카라바오컵 결승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그는 “결승전에서 뛰는 것만으로 자랑스러워하는 데서 만족할 생각은 전혀 없다. 승리해서 ‘위너’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잘 쉬고 회복한 뒤에 팬들을 위해 싸우겠다. 팬이 있기에 축구는 아름답다”고 덧붙였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재·보궐선거 이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