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5147 0142021042267645147 03 0305001 economy 6.3.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9339000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부동산값 폭등에 직장인들 '근로의욕'마저 상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동산값 폭등에 '부동산 블루' 직장인 늘어
허탈감 속에 근로의욕 잃는 직장인이 '태반'
직장내 선망 선배도 승진이 아닌 '투자고수'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동산 가격 폭등 속에 우울감을 느끼는 '부동산 블루'에 빠진 직장인들이 근로의욕마저 잃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2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8%가 "근로의욕을 상실했다"고 말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직장인은 19.7%에 불과했다.

'내 집 마련의 꿈'이라는 교과서적인 직장인들의 로드맵 실현이 어려워지면서 열심히 일을 해봐야 소용없다는 허탈감이 커지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직장인은 29.3%에 불과해 10명 중 7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해 우울함과 분노가 커지고 있지만, 내 집 마련의 꿈까지 버리지는 않았다.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내 집 마련은 꼭 필요하다’(88.7%)고 생각했다.

내 집이 꼭 필요한 이유로는 ‘노후 안정 차원에서’(59.3%, 복수응답)이 가장 컸고 이어 ‘생활편의를 위해’(43.9%), ‘전월세 가격이 계속 상승해서’(31.6%), ‘내 집 마련이 인생의 목표라서’(20.2%) 등의 이유가 있었다. ‘투자(재테크) 목적’이라는 응답은 15.6%에 그쳤다.

‘미래 본인 소유의 부동산 매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혼자(64.8%)가 미혼(59.1%)보다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또한, 본인 소유의 부동산을 매입하기까지의 기간은 기혼자는 평균 8년으로 보고 있는 반면, 미혼은 평균 10년으로 예상했다. 맞벌이 가정이 증가하면서 기혼자가 목돈 마련이 조금 더 수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자들은 △부동산 관련 내용이 대화의 메인 주제가 된다(31.3%)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동료의 부동산 보유 여부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낌(30.3%), △별 영향이 없음(28.1%) 순으로 답했다.

반면 미혼자들은 별 영향이 없음(34%) 답변이 가장 많았다. 아직 부동산 시장 변화를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성실하게 직장생활을 하면 성공한다는 인식은 바뀌었다. 57.9%가 ‘미래 자산 축적이 노력만으로는 힘들다’고 보고 있었고 직장 내에서 선망하는 선배상도 달라졌다. 10명 중 8명이(80.1%) ‘존재감 없어도 투자고수 차장’이 ‘고속 승진 등 직장생활이 화려한 무주택자 임원’(19.9%)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