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5557 0022021042267645557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2 중앙일보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9956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너무 올랐나…낙관론자도 "비트코인 값 단기간에 반토막 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당 2만~3만 달러까지 하락

"향후 황소장 위한 조정 과정"

중앙일보

비트코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암호화폐 열풍 속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의 값이 반토막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암호화폐 낙관론자인 스콧 마이너드 구겐하임파트너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21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단기간 보인 비트코인의 어마어마한 움직임을 볼 때 매우 거품이 끼었다”며 “큰 폭의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개당 2만~3만 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50% 하락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트코인은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상장의 영향으로 지난주 6만5000달러에 육박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지만 주말 이후 가격이 떨어지며 현재 5만5000달러 밑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의 조정을 예상한 마이너드의 장기 전망은 장밋빛이다. 2017년 말부터 벌어진 비트코인 가격 급락 사태를 언급했다. 그는 “이런 종류의 하락세를 이전에도 경험한 적이 있다”며 “흥미로운 점은 이런 조정이 장기적으로는 ‘황소장(강세장)’을 위한 정상적인 진화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단기간에 과열된 가격이 조정을 통해 제자리를 찾아가면서 장기적으로는 비트코인이 40만~60만 달러까지 갈 수 있다는 것이 마이너드의 전망이다.

그럼에도 비트코인의 움직임에 대한 시각은 엇갈린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비스포크 투자그룹은 전날 비트코인이 2014년 이후 처음으로 50일 이동평균선 아래로 내려갔다는 점을 지적하며 비트코인이 4만 달러 정도로 조정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빌 밀러 밀러밸류파트너스 창업자 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의 공급이 매년 2% 늘어나지만 수요는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여전히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밀러는 ”비트코인에 전혀 거품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메인스트림으로 가는 초기 단계“라고 말했다.

CNBC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020년부터 상승세에 시동을 걸기 시작해 올해에만 90% 넘게 올랐다. 올해 초 테슬라와 마스터카드, 골드만삭스 등 주요 기업과 금융기관이 투자 또는 결제 대상으로 비트코인을 포함한 영향이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