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6834 0032021042267646834 05 0506001 sports 6.3.0-RELEASE 3 연합뉴스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19051734000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기성용, '민간공원' 인근 수십억대 토지 매입…투기의혹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경찰청, 아버지와 함께 '농지법 위반' 등 혐의 입건

연합뉴스

기성용 자료사진
지난 3월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이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하는 모습. 이번 사건과 관계 없는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서울 FC 소속 축구선수 기성용이 아버지인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함께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축구선수 기성용과 그의 아버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을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구체적인 혐의 사실을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광주 서구청이 기씨 부자가 취득한 농지 중 크레인 차량 차고지로 사용되는 토지에 대해 불법 형질변경 원상 복구 명령 등을 이미 내린 것으로 파악돼 혐의가 일부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성용이 해외리그 소속 선수로 활동하던 시절 농지의 매입 시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광주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씨 부자는 2015~2016년 사이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영옥 전 단장은 축구센터 설립 부지 용도로 매입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기씨 부자가 매입한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인 마륵공원 조성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해 투기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기 전 단장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농지법 위반과 불법 형질변경 혐의가 포착돼 입건은 했지만, 기씨 부자를 소환조사하지는 않았다"며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있지만 소환 조사 일정은 현재까지 미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기씨 부자 토지 일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투기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
[광주FC 제공]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