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6846 0042021042267646846 04 0401001 world 6.3.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19049088000

바이든 "현재는 백신 지원할 만큼 충분치 않아"...美 2억회 접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 정부가 미국이 먼저 백신을 지원해주면 한국이 나중에 되갚는 '백신 스와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공개하면서 미국 측 입장에 관심이 집중됐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다른 나라에 지원해줄 만큼 넉넉하지 않지만 언젠가는 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국제부 조수현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살펴봅니다. 어서 오세요.

해외 백신 지원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입장을 밝혔네요?

[기자]
네, 미국이 '백신 2억 회 접종' 목표를 달성하자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이를 공식 선언하는 연설을 했는데요.

연설 직후 질의 응답 시간에서,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이 나왔습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일부 지원을 했고, 계속하려고 하는 과정이다",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백신 중 일부를 어떻게 할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웃들과 협의해야 한다며 캐나다와 멕시코 등 이웃 나라들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캐나다에는 일부 도움을 줬고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30분간 통화도 했다는 설명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미국이 도울 수 있는 다른 국가들도 있다며 중미 지역을 거론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미국도 넉넉하지 않다면서 아직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백신 효력을 높이는 세 번째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을 접종하기로 할 경우 물량이 더 필요하게 되는 만큼 지금 백신 수급을 정리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보고 있는 것 같은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진행 중입니다. 지금 해외로 보내는 것을 확신할 만큼 물량이 충분치 않지만, 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앵커]
우리나라에 대한 언급은 없었나요?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은 캐나다와 중미 지역 외에 다른 나라는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어제, 한미 간 '백신 스와프' 협의에 대한 질의에 미 국무부 당국자는 상세한 언급을 피했습니다.

"비공개 외교적 대화의 세부 사항은 언급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답했는데요.

이는 양국 간 외교 채널을 통해 논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하면서도 현 단계에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간밤에도 국무부가 같은 입장을 한 번 더 밝혔는데요,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 21일 브리핑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백신 스와프'를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지금은 미국인 백신 접종이 초점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백신 스와프' 협의 상황은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군요.

다시 바이든 대통령 연설로 돌아와서요, 미국이 백신 2억 회 접종을 마쳤다고 선언한 내용도 좀 더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92일 만에 2억 회 접종을 이뤘다며 100일 약속을 지켰다고 선언했습니다.

애초 목표는 100일 안에 1억 회 접종이었다가 중간에 목표를 더 앞당겨 100일 안에 2억 회를 달성하겠다고 높여 잡았는데 그 수정 목표치보다 더 빨리 이룬 거죠.

바이든 대통령은 놀라운 성과라며, 하나의 이정표에 도달했으니 이제는 백신 접종에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금까지 접종 순서를 기다렸다면 더 이상 기다리지 말라며, 모든 16세 이상에게 신속한 접종을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 때문에 일에 지장을 받는다는 의견들을 많이 들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당근책을 제시했습니다.

기업들이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위한 유급휴가를 줘야 한다며, 유급휴가 발생으로 인한 비용을 상쇄할 세금 공제를 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모든 주 내의 크고 작은 모든 고용주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필요한 유급휴가를 줄 것, 그리고 접종 후 몸이 안 좋으면 회복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보장할 것을 요청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누구도 백신 접종이라는 애국적 의무를 수행한 이유로 급여에서 단 1달러도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향후 3차 접종이 이뤄질지도 관심인데요,

미국 정부 당국뿐 아니라 백신 제조사들도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잇따라 거론하고 있군요?

[기자]
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개발한 바이오엔테크의 외즐렘 튀레지 최고의학책임자는 자사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세 번째 주사가 필요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계절성 독감 백신처럼 코로나19 백신도 매년 접종해야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과거 감염자들에게서 면역반응이 약해지는 것을 목격했는데 백신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예상된다는 건데요.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일정 기간 후 3차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이는 2회 접종 후 12개월 내로 '세 번째 주사'가 필요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의 최근 발언을 뒷받침합니다.

불라 CEO도 매년 추가로 백신을 접종해야 할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부스터샷 접종 계획이 결정되면 추가 백신 구매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3차 접종 여부가 글로벌 백신 수급에 영향을 미칠 또하나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