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6919 0032021042267646919 04 0401001 world 6.3.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905187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드론 띄우고 로켓포로 민간인 공격…전쟁터 된 미얀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가잉 인마빈에서 시민 6명 숨져…인근 주민 1만명 정글로 피신

연합뉴스

차량에 기관총 장착한 미얀마 군인들
[미얀마 나우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미얀마군이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을 진압하기 위해 드론을 띄우고 로켓포까지 쏘는 등 사태가 전쟁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22일 현지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부 사가잉 지역의 인마빈 마을에서는 중화기를 동원한 군의 공격으로 시민 6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이날 미얀마군 200여명은 마을을 둘러싼 뒤 드론을 띄워 시민들의 위치를 추적하며서 로켓추진수류탄(RPG)을 발사했다고 한 마을 주민은 전했다.

지난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사가잉 지역의 깔레, 따무, 까니, 인마빈 마을 주민들은 군사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이에 군경이 총격을 가하면서 진압에 나서자 사냥총 등 사제무기를 들고 방어에 나서왔다.

미얀마 나우는 이날 군의 공격으로 시민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시민 10명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시민들은 진압 병력을 상대로 사냥총을 들고 맞섰고 군은 드론을 띄우고 장거리 포격을 감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교전을 피해 인근 17개 마을 주민 1만여명이 정글로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군이 시민들을 상대로 RPG를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9일 양곤 남다곤의 도로 위에서 시위대가 모래주머니 등으로 쌓아 놓은 바리케이드가 RPG에 맞아 폭파됐다.

또 중부 사가잉 지역의 칼레리와 만달레이주 몽콕에서도 군인들이 RPG를 들고 있는사진과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바 있다.

한편 현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지금까지 군경의 총격 등으로 739명이 숨졌고, 3천331명이 구금됐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