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8509 0022021042267648509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 중앙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5404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15년 출근 안하고 임금 7억2000만원 챙긴 이탈리아 ‘결근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무려 15년 동안 출근하지 않고 월급만 챙긴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경찰이 이탈리아 남부 칼라브리아주 칸타차로시 한 병원의 직원 A씨(67)를 공직남용, 위조, 부당취득 등의 혐의로 검거했다. 또 현지 경찰은 A씨의 결근을 도운 것으로 의심되는 병원 관리자 6명을 조사 중이다.

이탈리아 언론은 A씨를 “결근왕”으로 묘사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05년부터 병원에 출근하지 않고도 그동안 월급으로 모두 53만8000유로(약 7억2000만원)를 받았다.

A씨는 2005년 병원장에게 자신의 결근에 대한 징계 보고서를 작성하지 못하도록 협박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협박을 받은 병원장이 은퇴한 뒤에도 후임 병원장들이나 병원 인사부는 A씨의 결근 사실을 제대로 점검하지 않았다고 경찰이 전했다.

현지 경찰은 A씨 동료들의 진술과 출석 및 급여 기록 등을 토대로 증거를 확보했다.

한편 가디언은 이탈리아 공공 부문에서 결근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2016년 이탈리아 정부는 경찰 조사로 공공 부문에 결근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게 드러나자 결근자를 징계하는 법을 강화했다.

특히 경찰은 북부 해안 도시 산레모 시청에서 공무원들의 업무 시간 조작을 파악하려고 2년 넘게 비밀 감시카메라를 동원했다.

시청 직원 중 일부는 아내가 출근 카드를 대신 찍어 주거나, 출근 카드만 찍고 카누를 타고 쇼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