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8695 1082021042267648695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54338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역전골' 손흥민 "톱4,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손흥민이 '톱4'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했다.

토트넘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경기를 치렀다.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가레스 베일의 동점 골과 손흥민의 역전 골로 2-1 승리를 챙겼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공식 인터뷰에서 1-0으로 뒤진 전반전 종료 후 라커룸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반을 1-0으로 뒤지며 모두 실망스러워했다. 공을 잘 소유하며 기회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후반전에 돌입하며 '한 번 해보자.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 등의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역전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또 톱4 진입에 대해 "한 번에 한 경기씩 준비해야 한다. 현재 리그 6경기가 남았고,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상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팀 동료들과 라이언 메이슨 감독은 토트넘이 지금보다 높은 자리에 위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시즌이 마무리될 때까지 우리 모두는 훨씬 커다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라고 현 상황에 안주하지 않을 것을 밝혔다.

리그컵 결승전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아직 자랑스러운 순간을 맞이하지 않았다. 결승전을 뛰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선수단 모두가 그렇게 느낄 것이고 팬들 또한 마찬가지다. 우리가 결승전에서 패한다면 팬들은 팀을 자랑스러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선수들도 결승전에서 승리자가 될 자격이 있지만 팬들 또한 누구보다 우승을 누릴 자격이 있다. 분명한 것은 결승전에서 팬들을 위해 더 열심히 싸워야 한다는 것이다. 축구가 아름다운 이유는 팬들의 존재 덕분이다"라고 팬들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한편, 토트넘은 4월 26일 오전 12시 30분, 잉글랜드 웸블리 구장에서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컵(카라바오 컵) 결승전을 치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