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9355 051202104226764935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1 뉴스1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19055215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75세 이상 화이자 접종률 아직 15%…세종 32%·부산 9%,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 백신4~6월 순차 공급, 예방접종센터 개소도 차례로

22일 접종센터 204곳으로 확대…이달말엔 전국 264곳 운영

뉴스1

전북 완주군의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2일 전북 완주군 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4.22/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지난 1일부터 만7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접종률은 아직 15%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접종률 차이도 컸다.

이는 화이자 백신이 4~6월 순차 공급된 영향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지역 예방접종센터도 차례로 늘릴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지역별 접종률 차가 동반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5월부터 더 많은 양의 화이자 백신이 도입됨에 따라 예방접종센터를 이달 말까지 100곳 가까이 더 늘려 접종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인 75세 이상 349만7080명 중 21일 0시 기준 누적 접종자는 52만4777명으로 집계됐다. 접종률은 15%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세종 접종률이 32.4%로 가장 많았고, 부산이 9%로 가장 적었다. 울산 20.8%를 제외하곤 서울 12.7%, 경기 13.7%, 인천 15.4% 등 대부분 10~19% 범위에 속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지난 20일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해 2분기 도입하는 화이자 백신 700만회분(350만명분)을 4~6월 순차 접종한다"며 "지자체별로 예방접종센터 설치, 운영 계획이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접종 현장에서는 75세 이상 연령층의 접종 시기가 지역별로 달라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 일부 지역의 75세 이상 대상자들은 다른 지역은 접종을 시작했는데 언제 접종을 시작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화이자 백신은 이달 매주 25만회분씩 국내로 들어오고 있다. 5월에는 175만회분이 주단위로 도입되며, 325만회분은 6월중 공급받는다. 나머지 100만회분은 이미 3월에 받았다.

홍 팀장은 "4월에 다 맞으면 좋겠지만, 백신 부족이 아니라 공급이 순차적으로 진행되다 보니 일찍 맞는 사람과 늦게 맞는 사람이 있다"며 "접종이 지연되거나 접종을 못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22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예방접종센터를 175곳에서 204곳으로 확대하고 이달 말까지 전국 모든 시·군·구에 264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y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