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9363 024202104226764936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55228000

김어준 "감사원서 찾아와..나 하나 찍어내리려고"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감사원이 TBS 정식 감사에 앞서 사전조사를 진행한 사실을 밝히며 “결정 지켜보겠다”고 했다.

김씨는 22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관련 이슈에 감사원까지 나서는 게 부당하다고 언급했다.

이데일리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씨가 절세 목적으로 TBS 출연료를 자기 명의의 1인 법인으로 편법 수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김씨 출연료와 관련한 다양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원은 TBS가 감사 대상에 해당한다고 국회에 답변했다.

이날 김씨는 “나는 일개 아침 프로그램 진행자에 불과하다”며 “어제 감사원이 TBS를 방문했다. 정식 감사 이전에 사전조사 명목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정식 감사 여부는 아직 모르겠지만 일개 라디오 진행자 때문에 감사원이 특정 기관을 감사한 사례가 감사원 역사상 있었나”고 지적했다.

김씨는 또 “어떤 단체는 TBS에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문체부에 진정서를 내고, 모 변호사 모임은 저를 탈세조사하라고 국세청에 진정한다”며 “그게 출연료 때문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감사원이 실제 감사를 할 지는 모르겠지만 어쨋든 사전조사 절차 명목으로 (TBS) 직원들을 만났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방송에서 누군가 찍어내려고 감사원을 동원한 건 정연주 전 KBS 사장이 유일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씨는 “감사원이 특정 정치세력이 ‘저 사람 방송에서 찍어주세요’하면 ‘알겠습니다’하고 출동하는 기관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감사원 고유 권한이니, 결정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