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1045 1112021042267661045 05 0506001 sports 6.3.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2967000

15호 '최다골' 쏘니, 토트넘에 희망 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우샘프턴 1-1 동점 상황서

후반 45분 페널티킥 결승골

감독 경질·케인 부상 침체속

메이슨 대행에 데뷔승 선물

4위 첼시 2점차로 따라붙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멀어지는 4강의 꿈과 감독 경질 사태까지. 토트넘이 심하게 흔들리고 있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지난 시즌 중 옷을 벗었고, 뒤이은 ‘명장’ 조제 모리뉴 감독마저 올 시즌을 완주하지 못하고 쫓겨났다. 유로파 리그 16강 탈락 등 성적 부진 속에 모리뉴는 습관적으로 선수 탓을 하기 시작했는데, 이로 인한 갈등이 모리뉴 체제를 허물었다는 것이 현지 매체들의 해석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한국 시간) 사우샘프턴전은 그래서 중요했다. 선수단 안팎의 뒤숭숭한 분위기를 해소하는 데 승리밖에는 방법이 보이지 않았다.

위기의 토트넘에는 손흥민(29)이 있었다. 주포 해리 케인이 없을 때마다 ‘난세의 영웅’으로 활약했던 손흥민은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빠진 이날도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우샘프턴과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 경기에서 후반 45분에 ‘극장 결승 골’을 터뜨린 것. 세르히오 레길론이 얻은 페널티킥을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골키퍼를 반대편으로 넘어뜨리는 완벽한 골이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을 끊고 2 대 1로 이긴 토트넘은 승점 53의 6위로 올라섰다. 4위 첼시보다 1경기를 더 치르기는 했지만 격차를 2점으로 좁히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되살렸다. 손흥민보다 1살밖에 많지 않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은 EPL 역사상 최연소 승리 감독(29세 312일)이 됐다.

손흥민은 2019년 11월 모리뉴의 토트넘 감독 데뷔전에서 1골 1도움으로 승리를 안긴 데 이어 한때 팀 동료로 뛰었던 메이슨에게도 감독 데뷔전에 승리를 선물했다.

손흥민은 이날 15호 골로 2016~2017시즌의 14골을 넘어 EPL 한 시즌 개인 최다 골 기록을 썼다.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 프로 경력을 통틀어서도 최다 골이다. 유로파 등 다른 대회를 포함해 총 20골을 넣은 손흥민은 1골만 보태도 한 시즌 공식전 개인 최다 골(2016~2017시즌 21골)과 같다. 경기 후 손흥민은 다음 경기인 리그컵 결승 맨체스터 시티전(26일 0시 30분)을 얘기했다. 이기면 프로 들어 처음 우승컵을 들게 된다. 손흥민은 “결승전 출전을 자랑스러워하는 것으로 만족할 생각은 없다. 승자가 돼 자부심을 느끼고 싶다”고 했다.

이날 후반 15분 개러스 베일의 동점 골이 터진 뒤 손흥민이 취한 행동도 화제가 됐다. 만세를 부르는 베일을 동료들이 둘러싸고 환호하는 사이 손흥민은 골 망에서 공을 건졌고, 얼른 베일 무리에게 다가가 하프 라인 뒤로 돌아가자고 재촉했다. 동점 골에 기뻐할 게 아니라 시간을 아껴 역전 골을 넣어야 한다는 메시지였다.

손흥민은 후반 30분에 레길론의 낮은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 골을 넣었다. 이 골은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문 앞의 루카스 모라가 수비 시야에 영향을 미쳤다는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면서 취소되고 말았다. 하지만 아쉬움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깨끗이 씻겼다. 페널티킥 전담 키커였던 케인이 마스크를 쓴 채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손흥민의 페널티킥이 골 망을 흔들자 벌떡 일어서 환호했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