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1050 024202104226766105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56652393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2991000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태영호 "미·중 줄타기하다 백신 요청땐 '친구'…어불성설"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철수 "K-방역 자화자찬하는 동안 외국에선 '백신 굼벵이' 조롱"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한·미 간 백신 스와프(swap)를 거론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향해 “‘친구는 옛 친구가 좋고 옷은 새 옷이 좋다’라는 말을 명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데일리

(사진=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관훈 토론회에서 한미 백신 스와프 관련 코로나19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공급해준 사례를 거론하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점을 미국 측에 강조하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태 의원은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스크 몇 장, 진단키트 몇 개 준걸 가지고 이런 얘기를 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은 6·25 전쟁때 우리를 위해 목숨을 내걸었다. 당시 3만6000명 군인이 장렬히 전사하고 4000여명이 실종됐다”고 적었다.

태 의원은 “그런데 우리는 어떠한 행보를 보이고 있나.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이라며 줄타기 외교를 하고 있다. 정 장관의 말은 지당하다.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지만 우리가 미국에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태 의원은 정 장관이 2019년 11월 서해 창린도 해안포 사격과 지난해 5월 최전방 GP총격을 거론하며 “북한이 두 번 사소한 합의 위반을 했다. 굉장히 절제된 방법으로 시행됐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태 의원은 “북한이 절제된 방향으로 조심스럽게 도발을 자행했다는 표현이 과연 온당한 표현인가”라며 “도발은 도발이다. 마치 도둑이 절제된 방향으로 조심스럽게 칼을 들이대며 협박하면 그것을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한편 범야권은 이날 문재인 정부를 향해 코로나19 백신을 충분하게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책임론을 제기하며 맹공을 가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겸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가능성을 검토했다고 알려지자 “안전성이 제대로 점검 안 된, 가능성이 어떨지도 모를 이야기를 정책 담당자들이 함부로 뱉는 게 혼란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SNS에서 문 정부를 향해 “우리는 언제쯤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지, 여기에 성실히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K-방역을 자화자찬하는 동안 이젠 외국에서 ‘백신 굼벵이’가 됐다는 조롱을 받는 처지가 됐다”며 “백신 접종률은 제3세계 개발도상국보다 못하고 마스크를 벗고 다니는 영국과 이스라엘을 마냥 부러워할 신세가 됐다”고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