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4471 003202104226766447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7632000

중국 백신 사흘전 접종 상하이 40대 한국교민 갑자기 숨져(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노팜 백신 맞은 뒤 메스꺼움 등 증세…사망과 직접 관련성 아직 몰라

"평소 기저질환 없이 건강한 편"…교민들 백신 접종 예약 잇따라 취소

연합뉴스

상하이의 외국인 전용 코로나19 접종소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10일 중국 상하이시 창닝(長寧)구 퉁런(同仁)병원에 마련된 외국인 전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여러 국적의 외국인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A씨는 이곳에서 지난 19일 백신을 맞았다. 2021.4.22 cha@yna.co.kr (끝)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사흘 전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40대 한국 교민이 자택에서 갑자기 숨졌다.

고인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직접 관련된 것인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숨진 교민에게 기저질환이 없었고 백신 접종 후 메스꺼움 등 백신 부작용으로 알려진 증세를 일부 보였다는 점에서 중국 장기 체류를 위해 중국 백신을 맞으려던 많은 우리 교민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22일 상하이 교민사회와 상하이 주재 한국 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국 교민인 40대 여성 A씨가 자택 침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A씨는 지난 19일 상하이의 외국인 전용 접종소인 퉁런(同仁)병원에서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맞았다.

특별한 기저질환 없이 건강한 편이던 A씨는 접종 후 메스꺼움 등 증세로 불편을 겪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맞은 백신은 시노팜(Sinopharm·중국의약) 제품이라고 교민들은 전했다.

상하이 총영사관 관계자는 "공안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했고 외견상 타살 혐의가 없기에 고인의 혈액을 채취해 간 것으로 안다"며 "(백신과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는 지금 단계에서 알 수는 없지만 가족들은 백신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달부터 상하이를 비롯한 전국 여러 도시에서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인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수 있게 했다.

다만 백신 접종을 할 때는 부작용 등 모든 위험을 자기 책임으로 한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한다.

중국이 집단 면역 달성을 위해 대대적으로 자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 중인 가운데 한국인 등 중국에 장기 체류 중인 외국인들도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신청해 맞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

중국 체류 한국인은 10만명 이상으로 중국 내 외국인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개인이 각자 신청하는 방식이어서 구체적인 규모를 파악하기 어렵지만 교민사회는 올해 많게는 수 만명에 달하는 한국 교민이 중국 정부가 제공하는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본다.

기저질환이 없던 A씨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코로나19 접종을 취소하는 교민들도 잇따랐다.

상하이 한인타운이 있는 훙차오(虹橋)진 정부는 주말 한국인 전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소를 운영 중인데 이날 오후부터 취소하려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다.

상하이 한국상회 관계자는 "이번 일요일에만 200명 정도가 예약을 한 상태였는데 오후 들어 취소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10일 중국 상하이 퉁런(同仁)병원 외국인 전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 놓인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2021.4.22 cha@yna.co.kr (끝)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