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4547 118202104226766454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7586000

민주당 초선들 "박원순·오거돈 피해자에 별도 사과 필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 쇄신위 구성·집단토론 강화 등 요구... "윤호중의 사과 의미 있지만..."

오마이뉴스

▲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초선모임 '더민초' 간사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더민초 화상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가 22일 당 쇄신위원회 구성을 공식 요구했다. 새 지도부가 내달 초 전당대회를 통해 구성되더라도 쇄신과 혁신을 기본으로 한 당 운영이 우선시 돼야 한다는 요구다. 특히 윤호중 원내대표가 이날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박원순·오거돈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별도로 당 지도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월 9일과 12일, 14일과 22일 등 총 4차례의 전체 모임을 갖고 운영위를 중심으로 9개 분과가 약 열흘 간의 토론을 거쳐 오늘의 요구안을 완성했다"면서 요구안을 밝혔다.

이들은 먼저 "당 지도부에 당의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쇄신안 마련을 위한 당 쇄신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초선의원은 당내서 불거진 성비위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과 피해자에 사죄한다"며 "아울러 당 지도부에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할 것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입법이나 정책 결정에 앞서서 의원 간 집단 토론을 활성하고, 의원 각자의 역량을 결집시킬 수 있는 민주주의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혁신한다"며 기본적인 방향성을 제시했다.

"우리 초선의원은 국민과의 실질적인 소통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면서 당 안팎의 소통 강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단 다짐도 밝혔다. "<쓴소리 경청텐트>를 여의도와 각 지역위원회에 설치·운영하고 <세대별 심층토론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민심을 다각도로 수렴한다"는 계획이었다.

"전당대회 후라도 반성과 혁신이 당의 가장 중심축 돼야"

당 쇄신위는 전당대회 후 당이 재보선 참패 전의 '기능적인 일상'으로 회귀하는 것을 막고자 하는 '장치'로 보인다.

이에 대해 권인숙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초선의원들이 당의 향후 방향을 쇄신으로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 역시 "(전당대회 후)당이 정상적·기능적으로 돌아가는 것보다 쇄신위를 중심으로, 반성과 혁신이 당의 가장 중심축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라며 "신임 대표가 주재하는 쇄신위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당의 의사결정과정에 초선의 목소리가 반영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윤호중 원내대표가 원내부대표 2명을 우리(더민초)에게 추천할 수 있도록 권한을 줬다"며 "논의를 거쳐 민병덕 의원과 이수진 의원(비례대표)를 추천키로 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향후 구성될 쇄신위에도 초선의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 쇄신위 구성과는 별개로 더민초의 쇄신안 마련도 계속될 예정이다. 다만, 충분한 논의를 거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고 의원은 "반성은 우리의 여러 생각을 모아서 낼 수 있지만 쇄신안은 일시적으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지키지 못할 약속이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또 "정책쇄신안에 대해서는 이후 논의할 것이다. 각 TF를 구성해 2~3개월 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최근 당내서 부각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재산세 인하 주장과 관련해선 "(선거결과를) 반성한다고 보유세 완화와 부동산세 조정을 언급하는 건 좀 성급한 면이 있다"며 "본래 목적인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꿈을 실현하고자 하는 국민의 여망에 맞게 전반적인 부동산 정책을 재검토해야지 기본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호중의 사과 메시지, 의미 있지만 더 진정성 있는 사과 있어야"

가장 집중된 질문은 박원순·오거돈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 조치 요구에 대해서였다. 또한 윤호중 원내대표가 이날 국립현충원에서 '피해자님'이라고 지칭하면서 사과한 것에 대한 초선의원들의 입장을 묻는 질문도 쏟아졌다(관련기사 : 선거 패배 2주만에... 민주당 "박원순·오거돈 피해자께 사과" http://omn.kr/1sxxq).

이에 대해 고 의원은 "요구안을 만든 뒤에야 (윤호중 원내대표의 사과 메시지를) 들었다. 의미가 있다곤 생각한다"면서 "단지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별도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권인숙 의원은 "(윤 원내대표의 사과 메시지는) 필요한 일이었다. (우리는) 더 적극적으로, 더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당의 귀책사유로 인해 발생한 선거엔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당규를 고쳤던 것에 대해선 이견이 있다고 밝혔다. 개정 당시 문제의식을 느꼈던 의원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반성은 대다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으나, "지키지도 못할 약속을 한 것이 문제다"는 의견과 "기존의 당헌·당규로 다시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상충되고 있다는 얘기였다. 이에 대해 고 의원은 "당 지도부 차원에서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이경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