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4961 0912021042267664961 02 0213001 society 6.3.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8588000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양산 하북면 주민들 왜 뿔났나?

댓글 4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경남 양산시 하북면 주민단체들이 '문재인 대통령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설치했다./양산=강보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북면 16개 주민단체, 현수막 30여 개 설치…현재 대다수 철거

[더팩트ㅣ양산=강보금 기자] 경남 양산시 하북면 주민들이 평산마을에 지어질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하북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이장단협의회, 여성단체협의회 등 16개 단체는 문 대통령의 사저가 건립되는 평산마을을 포함해 하북면 전역에 30여 개의 현수막을 내걸었다고 22일 밝혔다.

현수막에는 ‘지역주민과의 소통 없는 사저 건립을 반대한다’, ‘사저건립계획과 사후대책설명 한 번 없었던 사저건립 결사반대', ‘조용하고 살기 좋은 마을 하나로 충분하다. 대통령 사저 건립 OUT’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들은 문 대통령 사저 터 확정 소식 이후 약 10개월 동안 건립 계획과 주민 설명회 등의 절차가 무시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한 것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주말이면 통도사를 방문하는 관광객으로 인해 도시가 혼잡한데 대통령이 와서 살면 방문객이 크게 늘어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상황이 올 것"이라는 취지로 이같은 취지로 행동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 대통령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하북면 주민들은 지난 2일과 12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의 사저 인근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더팩트>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왜 갑자기 이런 행보를 보이는 지 모르겠다. 평산마을 내 주민들 간에도 물론 이견이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대통령 사저가 건립된다고 큰 불편함을 느끼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마을 주민분 중 몇몇은 산맥이 끊어진다는 이유로 사저 건립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현한다"면서 "이따금씩 외부인이 대통령 사저 인근을 배회하며 시비를 붙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앞서 경호처는 지난 8일 평산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착공보고회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인근 지산·서리·지내·대원리 5개 마을을 비롯해 하북지역 주요 단체가 모두 참석하는 설명회를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사저는 오는 12월 말쯤 기존 건물의 철거 공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내년 3월쯤 완공이 점쳐지고 있다.

한편, 양산시는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와 관련해 걸린 30여 개의 현수막을 불법으로 간주하고 지난 21일 오후부터 단계적으로 철거에 나서고 있다. 22일 오전 기준 현수막은 대다수가 철거돼 7개만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hcmedia@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