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5515 0362021042267665515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79600000

'강성 친문' 윤호중이 달라졌다?… 무릎 사과에 덕담까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을 찾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①“평생 독재의 꿀을 빨다가 이제 와서….”(2020년 12월 8일·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해)

②“주호영 원내대표의 인품에 빠졌다가 나왔다.”(2021년 4월 22일·양당 원내대표 만남에서)

①과 ② 모두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인 윤호중 원내대표의 말이다. 국민의힘을 향한 윤 원내대표의 태도가 4개월 만에 확 바뀐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요즘 이미지 변신을 위해 애쓰는 중이다.

윤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첫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으며 강성 이미지를 쌓았다.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임대차 3법, 공정경제 3법 등 쟁점 법안을 일방 처리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의 '원한'도 샀다. "입법 독재"라고 항의하는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을 일갈하며 윤 원내대표가 한 발언이 "독재의 꿀을 빨았던 사람들이 (누구더러 독재라고 하느냐)"였다.

윤 원내대표의 말은 센 편이었다. 임대차 3법을 일방 처리한 뒤에는 “대한민국 국민이 평생 집의 노예에서 벗어난 역사적인 날”이라고 했다. 지난 3월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유세 현장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쓰레기”라 지칭하기도 했다. 그런 윤 원내대표를 국민의힘은 "오만으로 점철된 폭주자"(김예령 대변인)라고 불렀다.
한국일보

지난해 1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의 통과를 위해 윤호중(의자에 앉은 이)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려 하자 주호영(오른쪽에서 두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저지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집권 여당의 원내 사령탑'에 오른 뒤 윤 원내대표는 달라지기 시작했다.

22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윤 원내대표는 현충탑 앞에서 돌연 무릎을 꿇었다. 사과의 뜻이었다. 방명록엔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피해자님'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피해자들이었다.

현충원이라는 장소 선택을 두고 논란이 일었지만, 사과를 결심한 것은 윤 원내대표가 달라지겠다고 작심했다는 뜻이다. 그는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직후엔 “(박 전 시장의) 족적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했었다.

윤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났다. 날선 신경전이 벌어지는 대신 덕담이 넘쳐났다. 윤 원내대표는 "아주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며 주 원내대표의 인품을 '격찬'했다. 얼어 붙은 여야 관계를 풀어 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한국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무릎을 꿇은 채 참배를 하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정치 경험이 많고 당직을 두루 맡아 본 윤 원내대표는 강성이기보다는 일 잘하고 합리적인 살림꾼 이미지가 강했다”며 “자리에 맞게 원래 성격을 찾아가는 것 아니겠느냐”고 평가했다.

다만 윤 원내대표의 변신에 얼마나 진심이 담겨 있는지는 두고 봐야 한다. 그는 22일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을 거듭 일축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