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6539 1082021042267666539 06 0601001 entertain 6.3.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1400000 popular

'또 의혹'…함소원의 선택은 해명 아닌 제주 行 [엑's 이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함소원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다 삼키고 제주로 향한다. 의혹엔 입을 닫고 응원에만 답하는 선택적 소통을 지속하던 함소원은 또 한 번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에 제주 행을 알리는 행보를 보였다.

함소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제주도로 떠날 것을 알렸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함소원은 "다음주에 마마, 저, 혜정 아빠, 혜정이와 제주도에 갈 계획"이라고 알리며 "제주도 한, 두달 정도 장기간 가기로 했다. 제주도 가면 매일 인사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인사드릴 수 있는 날은 인사드리고 최대한 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팬들의 닉네임을 하나씩 부르며 응원 메시지나 궁금증에 답했다. 그는 "여러분들 못 뵈면 매일 밤마다 뭘 해야하나 고민이다", "제가 여러분과 DM하면서 가능하면, 요청이 많으면 한 번씩 (라이브 방송) 켜도록 하겠다", "매일 하던 라이브 방송을 다음주에 제주도 가서 매일 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다" 등의 말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팬들은 그에게 "연예인 말고 사업가로 돌아오세요", "몸도 맘도 치유하고 돌아오세요" 등의 내용을 전했고 함소원은 이를 읽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만 본다면 훈훈한 소통으로 보이나, 함소원은 최근 또 다시 여러 의혹에 휩싸인 상황이었다. 함소원은 앞서도 의혹엔 입을 닫고 또 다른 이슈를 만들어 회피해버리는 대응 방식을 택했던 바.

그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했던 시부모 별장, 신혼집, 목소리 대역 등이 조작 됐다는 의혹에 돌연 하차를 선언하며 프로그램과는 별개라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아내의 맛'과 함소원 양 측은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인정했고, 프로그램은 폐지를 맞았다.

프로그램이 막을 내린 후에도 함소원은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19일 불거진 여론 조작설에 대해 함소원은 엑스포츠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다.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이후 21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채널을 통해 함소원의 숙대 무용과 차석 의혹도 제기됐다. 이진호는 "95학번이라 1학년 때 지원했다면 95년에 미스 태평양이 돼야한다. 그런데 함소원 씨는 97년도 1학년 때 했다고 한다. 함소원 씨 말이 사실이기 위해서는 한 가지 가능성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함소원이 편입생인 경우"라고 주장해 '숙대 차석 입학 거짓말' 의혹까지 더해졌다.

억울함을 표하며 자신에게 확인을 해달라고 토로하던 함소원은 이후 제기된 차석 입학 의혹에는 또 다시 입을 닫았다. 또 다시 쏟아진 의혹을 삼키고 제주도를 향한 함소원이 과연 끝까지 입을 닫고 시간이 흘러 잠잠해지기만을 기다릴지, 의혹에 정면 돌파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