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322 0232021042267667322 04 0405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3056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프랑스 총리에 '여성 속옷' 배달 폭탄…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속옷 가게, 비필수 업종 분류…폐쇄 조치에 반발

아시아경제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에게 최근 여성 속옷이 담긴 편지가 무더기로 배달되고 있다. 사진=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에게 최근 여성 속옷이 담긴 편지가 무더기로 배달되고 있다.


프랑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봉쇄 정책으로 장기간 장사를 하지 못한 속옷 가게 주인들이 항의하고 있는 있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란제리 상점 주인들이 최근 총리에게 항의하는 차원에서 우편으로 여성 속옷을 보내고 있다.


프랑스에서 꽃가게·서점·미용실·레코드 가게 등은 '필수' 업종으로 분류했지만 속옷은 '비필수' 업종으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앙시옹 퀼로트'라는 단체는 당국이 속옷 판매를 비필수업종으로 분류하자 총리 앞으로 '속옷 항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시작했다.


프랑스 리옹에서 속옷 매장을 운영하는 나탈리 파레데스는 이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나탈리는 "200여명의 참가자를 모집했다"면서 "프랑스에 있는 수백 곳의 속옷 가게들이 위급한 상황을 겪고 있다는 점을 밝히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200개 이상의 속옷 가게가 장 카스텍스 총리에게 속옷 편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SNS에는 카스텍스 총리에게 보낸 속옷 사진 수십 장이 공유되고 있다.


속옷 가게 주인들은 "꽃가게와 서점, 미용실, 레코드점들은 필수 업종으로 분류됐다. 그런데 속옷 가게는 왜 비필수 업종인가? 속옷은 위생과 보호에 관련된 것이 아닌가? 누구나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속옷부터 입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총리에게 속옷과 함께 보낸 서한에서 "속옷 가게들도 다른 가게들과 마찬가지로 필수적이다. 지역의 중소기업들은 지역 경제에 기여하고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라고 적었다.


앞서 프랑스는 이달 3일부터 비필수업종 상점을 비롯해 술집·체육관·박물관·극장을 폐쇄, 다시 전국적인 봉쇄에 돌입했다. 현재까지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7만명, 누적 사망자는 10만여명에 달한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