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546 078202104226766754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3795000

박원순 피해자, 윤호중 “피해자님!”에 “난 순국선열 아냐”…與초선 “진정성 있어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호소인→피해자님, 존칭 쓰며 '현충원 방명록 사과'
피해자 "난 순국선열 아냐 왜 현충원에서 사과하나"
당 조치 약속한 김태년 회신문 밝히며 "결과 감감무소식" 항의
더민초 "피해자 받아들일 정도 진정성 있어야…당헌ㆍ당규 복구 논의해야"


이투데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피해자가 직접 참석해 사건과 관련해 발언할 예정이지만 언론 노출은 동의하지 않았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현충원 참배 후 방명록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사자인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는 입장문을 통해 “저는 순국선열이 아닙니다”라고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윤 위원장은 이날 원내지도부와 현충탑에 분향한 뒤 무릎을 꿇고 참배한 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고 적었다.

관련해 윤 위원장은 같은 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그 분들에게 충분히 마음으로부터 사과를 드리지 못한 것 같아 적었다”며 “신원이 밝혀질 수 있어 그 분들을 찾아가 뵙자고 하는 게 적절치 않아 제가 사과의 말씀을 드릴 수 있는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 방명록에 남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원내대표단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작성한 방명록.(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 처음 알려졌을 때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칭해 논란을 겪다 4·7 재보궐 선거 참패 후에야 ‘피해자님’이라는 존칭으로 바뀐 것인데, 현충원 방명록이 적절한 전달매체가 아니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당사자인 피해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제는 생각하지 말아야지’ 다짐할 때마다 비상식적인 일들이 제 발목을 잡는다”며 “저는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니다.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제게 사과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민주당 중앙당 측에 사건 무마, 협박, 개인정보 유출 등 2차 가해를 한 인사들의 사과와 당 차원 조치를 요청했다”며 김태년 전 당 대표 직무대행 명의 회신문 내용을 밝혔다.

회신문은 ‘저희 당에서 미처 다 확인하지 못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여 진상을 확인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각 건에 대한 조치 완료 후 결과를 피해자께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향후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습니다’라고 적혀있다고 전했다.

그는 “말씀하신 조치와 결과는 감감무소식인데, 오늘은 윤 원내대표께서 현충원에서 사과하신다. 너무나 모욕적”이라며 “말뿐인 사과는 필요 없다. 당신들께서 하신 말씀에 책임져 달라. 그리고 제발 그만 괴롭혀 달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지도부에 요구하는 쇄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1.4.22 toadboy@yna.co.kr/2021-04-22 15:37:10/<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민주당 초선 의원들도 당 차원에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는 비판을 내놨다. 초선 모임인 ‘더민초’의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은 윤 위원장의 현충원 방명록 사과에 대해 “그것도 일정한 의미가 있다”면서도 “단지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별도로 마련됐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또 초선 의원들은 박 전 시장과 오 전 시장의 성추행이 재보궐 발생원인이라 당초 공천을 막았던 당헌·당규를 바꾼 데 대해서도 이날 제안한 쇄신위원회에서 개선책을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재보궐 이전 당시 이낙연 대표는 당헌·당규를 개정해 서울·부산시장 선거 후보를 냈다.

고 의원은 이 사안에 대해 “향후 쇄신위에서 논의를 할 과제들로 들어갈 수 있다”고 했고, 권인숙 의원은 “적극적으로 다뤄져야 하는 건 분명한데 (원상복귀인지 다른 방향인지) 어떤 쪽으로 다뤄지는 게 좋을지는 논의 중”이라고 부연했다.

[이투데이/김윤호 기자(uknow@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