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754 118202104226766775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4228000

이철희 향한 국민의힘-정의당의 주문, 같으면서 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No) 할 수 있는 정무수석' 당부했지만 내용은 '정반대'

"'노(No)'라고 할 수 있는 거는 노라고 하기를 바란다." -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정무수석 취임 일성으로) 가끔씩 '아닌 것은 노(No)'라고 하겠다는 말씀이 인상 깊게 와닿았다." - 여영국 정의당 대표

국민의힘과 정의당 모두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정무수석이 돼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그 내용에 있어서는 정반대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힘이 '소득주도 성장'과 '사법부나 수사기관의 인사 문제'를 거론하며 정부의 국정방향 자체에 문제를 제기한 반면, 정의당은 '종부세 완화 정책'을 비판하며 '노동 존중 사회' 등 당초 기조를 더 힘 있게 지켜달라고 제언했다.

[국민의힘] "국정방향 동의 못하는 거 많다... 야당 목소리 귀 기울여야"
오마이뉴스

▲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인사를 나눈 뒤 자리에 앉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오후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아서 힘드시겠다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자신을 찾아온 이철희 정무수석을 환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든 일에 속도보다는 방향이 훨씬 중요하다"라며 "아무리 잘하려고 해도 방향이 맞지 않으면 엉뚱한 결과(가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참모나 이를 돕는 사람들도 방향이 맞을 때 신나게 일하는데, 아무리 열심히 일하려고 해도 방침이 안 맞으면 참 힘든 일을 겪는다"라며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국정 방향에 우리 당이 동의 못하는 게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외교·안보 분야나 소득주도 성장이라든지, 사법부나 수사기관들의 인사문제라든지, 방역대책이나 백신 문제라든지" 등을 언급하며 "생각이 일치할 수는 없지만, 야당의 존재의의는 여당이 생각 못한 것을 지적하고 집단사고의 위험을 고쳐주는 데 있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서 들으시면 국정 성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재보궐선거에 여러 요인이 있지만, 민심이 드러났고 이를 잘 수용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1년이 잘 마무리되고 대한민국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일이 있으나 없으나 와서 차 한 잔하면서 의견 좁힐 수 있으니 기대 많이 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지금까지 정무수석이 야당과 소통에 소홀하다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제 일이 그것이니 소통을 열심히 하고 쓴소리 듣는 역할을 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야당은 지적하고 비판하는 게 기본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때로 거슬릴 수 있겠지만 충분히 귀담아 듣고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라고도 약속했다. "당 대표로 다시 뵙기를 소망한다"라는 덕담도 건넸다.

[정의당] "종부세 완화는 역주행, 차별금지법·노동존중사회 지켜달라"
오마이뉴스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을 신임 인사차 예방했다. 이 정무수석이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같은 날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4.7 재보궐선거 결과로 나타나긴 했지만 그 동안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진정성 없는 정치의 결과물이 아닌가"라며 "재보궐 선거 이후 민심에 대해서 집권여당이 좀 오독하고 있는 듯해서 상당히 우려가 된다"라고 꼬집었다.

여영국 대표는 "4.7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은 오히려 투기를 더 조장하는 규제를 완화하고 공시 가격을 재조정하겠다(고 한다)"라며 "이런 움직임들을 볼 때 적어도 대한민국의 집권여당은 전체 국민을 위한 정치가 돼야 하는데 현재 전체 국민의 1.3%인 70만 명도 되지 않는 종부세 납부자의 세금을 완화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등 1.3%를 위한 경쟁을 하는 것 같아서 씁쓸한 느낌이 든다"라고 비판했다. "불평등을 도외시하고 종부세 완화 정책으로 가는 것은 완전히 역주행"이라는 진단이다.

또한 "대통령께서 이제 임기가 얼마 안 남으셨지만 공약하셨던 대한민국 사회에서 가장 힘들게 살아가는 소수자 이런 문제를 꼭 좀 해결해주시기 바란다"라며 "그중 하나가 국회에 제출돼 있는 차별금지법"이라고 이야기했다. "차별 때문에 목숨을 잃고, 차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이런 일이 없도록 삶의 기준선을 좀 높일 수 있는 역할을 남은 임기 동안 대통령께서 해주셨으면 한다"는 당부다.

이어 "노동존중 사회가 문재인 정부의 제1국정기조였는데 이것 역시 곳곳에서 흔들리고 있다. 아직도 많은 노동자들이 길거리에 나앉아 있다"라며 "이런 문제도 청와대가 진정성을 가지고 좀 나서주십사 부탁 말씀을 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철희 정무수석은 "부동산 정책의 급격한 후퇴나 전환이라기보다는 현실적으로 문제를 조정해나가는 과정"이라면서 여 대표의 우려에 답했다. 정의당 측에 따르면, 이철희 수석은 "민주당 의원이 174명에 달해 부동산 정책을 둘러싼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라며 "이것이 당이나 청와대·정부의 공식적 입장으로 정리되진 않았다"라고 부연했다.

또한 "정의당이 준 우려와 지적 사항을 잘 반영하겠다"라며 "쓴소리를 해주시면 퍼뜩 정신을 차리고 잘하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