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847 0232021042267667847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19084752000

일주일만에 입 연 벨기에 대사 "부인 행동 용납될 수 없어"…공식 사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사관 측 "부인, 뇌졸중으로 치료 중…경찰 조사 불가"

아시아경제

옷가게 종업원의 뺨을 때린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가게에서 신발을 신고 흰색 바지를 입어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쉽게 얼룩이 생길 수 있는 흰 바지였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알 수 없는 황당한 매너'라며 비판했다. 사진=옷가게 CC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한 벨기에 대사관 측이 대사의 부인이 한국 국민을 폭행한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를 발표했다.사진=주한 벨기에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대사의 부인이 한국 국민을 폭행해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오르자 벨기에 대사관 측이 뒤늦게 공식 사과를 발표했다.


22일 주한 벨기에 대사관 측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에서 "9일 벌어진 (피터 레스쿠이 대사) 부인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의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한 벨기에 대사는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면서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인터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경찰 조사 사실이 알려진지 일주일 만에 사과 입장을 밝힌 것이다.


벨기에 대사관 측은 "대사는 그의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을 확인한다"면서도 "그러나 그녀는 지난주부터 뇌졸중으로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하며 "대사 부인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임해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대사의 부인 쑤에치우 시앙씨는 옷을 입어본 뒤 구매하지 않고 그냥 나왔다. 하지만 그가 입고 온 옷도 해당 가게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인 탓에 이를 오해한 점원이 옷의 구입 여부를 확인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벨기에 대사 부인이 착용한 옷이 매장 제품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한 직원은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매장으로 돌아왔으나 시앙씨가 다시 매장을 찾아와 점원의 어깨를 잡고 실랑이를 벌였다.


결국 폭행까지 벌어졌는데, 이를 말리던 피해자가 대사 부인에게 뺨을 맞아 왼쪽 볼이 부어오르고 왼쪽 눈 실핏줄이 충혈될 정도로 다쳤다. 뺨을 맞은 피해자는 아직 사과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절차대로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있지만 시앙씨는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에 따라 면책특권이 적용돼 형사 처벌을 받지 않는 신분이다. 각국에 파견된 외교 사절과 가족은 체포, 구금을 당하지 않는 면책 특권이 있다.


한편 레스쿠이에 대사는 지난 2018년 한국에 부임했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중국사와 동양철학을 전공한 중국통인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해 6월 한국에 온 시앙씨는 중국 명문대를 졸업한 뒤 벨기에에서 유엔 산하 유럽연합(EU) 환경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고, 태극권을 수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