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896 024202104226766789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58659188 false true false true 1619084956000

이슈 검찰과 법무부

尹 사퇴 7주만 검찰총장추천위 첫 회의…이성윤은 '수심위' 카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9일 추천위 첫 회의 열고 후보군 추릴 예정

적격 여부 심사해 박범계에 3명 이상 추천 전망

공교롭게도 이날 유력 후보 이성윤 수심의 신청

기소 여부는 추천위 이후될 듯…외부에 운명 맡겨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고려할 요소가 많다’는 이유로 차일피일 미뤄왔던 검찰총장추천위원회(이하 추천위)가 오는 29일로 첫 회의 일정을 잡으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 이후 7주만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공교롭게도 유력 후보 중 한명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날 검찰에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하고 나서, 그에 대한 검찰의 기소 여부는 추천위 회의 이후 결정될 전망이다.

이데일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무부는 오는 29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 선정을 위한 추천위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윤 전 총장 사퇴 이후 일주일 만인 지난달 11일 추천위를 구성하고 지난달 22일까지 국민들을 상대로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 천거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추천위는 이번 회의를 통해 국민천거에 이름을 올린 후보군들에 대해 검찰총장 적격 여부를 심사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3명 이상을 추천할 예정이며, 박 장관은 추천위 추천 내용을 존중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들을 제청하게 된다.

당초 추천위 첫 회의는 과거 검찰총장들의 인선 작업과 4·7 재보궐선거 영향 등에 비춰 이달 초 열릴 것이란 예상됐지만, 일정은 예상보다 더디게 진행됐다. 실제로 당초 “전광석화처럼 속도감 있게 하겠다”던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역시 돌연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요소들이 많다”며 속도조절로 입장을 번복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유력 후보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염두해 시간을 끄는 것 아니냐는 우려 어린 분석들이 나왔다.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에 연루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아왔으며, 검찰 기소를 앞두고 그 여부를 기다려보겠다는 셈법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다만 이날 이 지검장이 자신의 검찰 수사에 대해 “표적 수사가 염려된다”며 수원지검에는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하고 나서면서 이 지검장 기소 여부는 추천위 회의 이후에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오인서 수원고검장은 “대검 수사심의위원회 부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 신속한 소집을 요청했다”며 속도전을 예고했다.

이 지검장은 대검에 전문수사자문단 소집도 함께 신청했지만, 오 수원고검장은 “전문수사자문단은 중요사건 수사 또는 처리와 관련 대검과 일선 검찰청 간 이견이 있는 경우 검찰총장이 직권으로 소집하는 제도로 이 사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지검장은 전문수사자문단과 수사심의위원회를 동시에 신청해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투 트랙(two track) 전략을 세운 것으로 풀이되며, 둘 중 한 곳이라도 이 지검장에 대한 공소 제기에 무리가 있다는 판단을 받는다면 검찰에 반격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은 불발되면서 수사심의위원회에서 검찰이 아닌 외부의 판단에 자신의 운명을 맡기게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