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7961 023202104226766796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5194000

이재명 "민주당은 제 뿌리…당 떠날 생각 없다" 독자노선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라며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다름은 있더라도 차별화는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각에서 최근 제 발언을 두고 정부와 차별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고 갈라치기를 시도하는데, 저는 민주당의 노선을 계승, 발전시키려는 것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가장 위험한 신호는 의견이 갈리는 것이 아니라, 아무도 이견을 말하지 않는 상태"라고 지적하며 "때로는 목소리 큰 소수가 전체 목소리인 것처럼 과잉대표되기도 하지만 이 역시도 민주주의 특성상 감수해야 할 부분이고 그렇기에 더더욱 민주적 원리에 반하는 경향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 문재인 정부의 일원으로서 모든 공과와 책임을 함께 감당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그간의 성과 위에 부족한 것은 채우고 필요한 것은 더해 일부 다름은 있겠지만 의도에 의한 차별화는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전의 색채를 지우고 새로운 색채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청출어람을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며 "수평적 정권교체의 역사적 과업을 이루신 김대중 대통령님, 권위주의를 청산하고 참여민주주의를 여신 노무현 대통령님, 촛불항쟁의 정신 위에 3기 민주정부를 이끌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앞장서 끌어 오신 수레를 민주당원들과 함께 저 역시 힘껏 밀어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이 지사는 '경기도 독자백신' '2주택도 실거주면 보호' 등을 주장하며 현 정부·여당과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