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8573 1112021042267668573 04 0402002 world 6.3.1-RELEASE 111 서울경제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7451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상하이 코로나 백신 사망에 中교민사회 충격····접종 여부 두고 고민 커져(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0대 교민 중국산 백신 맞은 후 사흘만에 숨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산 백신을 맞은 40대 한국교민이 사흘만에 숨져 교민사회가 충격에 빠져 있다. 중국적 상황에서 백신과 사망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도 쉽지 않아 후유증은 상당기간 계속될 전망이다

22일 상하이 주재 한국 총영사관과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국 교민인 40대 여성 A씨가 상하이 시내 자택 침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지난 19일 상하이의 외국인 전용 접종소에서 중국산 ‘시노팜’ 코로나19 배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의 전언에 따르면 A씨는 접종후 메스꺼움 등 증세로 불편을 겪었다. 접종 전에는 특별한 기저질환이 없었다.

총영사관 측은 “공안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했고 외견상 타살 혐의가 없기에 고인의 혈액을 채취해 간 것으로 안다”며 “(백신과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는 지금 단계에서 알 수는 없지만 가족들은 백신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산 코로나19 백신과 관련이 된다고 해도 현재의 중국 상황에서 이것이 명확히 밝혀지기는 어렵다. 중국은 ‘백신 외교’ 차원에서 자국산 백신의 해외 수출을 확대하고 또 자국내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 접종을 독려하는 가운데서도 부작용에 대해서는 철저히 숨기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한번도 백신으로 인한 중국내 사망자 발생을 중국 정부가 인정한 적은 없다.

특히 중국인이나 외국인을 막론하고 백신 접종을 할 때는 “부작용 등 모든 위험을 자기 책임으로 한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 즉 죽든 살든 중국 정부는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는 사실상 부작용에 대한 조사도 중국 당국이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마찬가지다.

중국은 지난 3월말부터 상하이를 시작으로 일반 외국인을 대상으로도 백신접종을 허용했는데 중국주재 해외 기업이나 기관에 사실상 강요하고 있는 실정이다. 결국 의무화 가능성이 있다는 체념과 중국으로 재입국시 비자 혜택 때문에 한국교민들도 상당수가 중국산 백신을 맞은 상태다. 중국에는 외국산 백신이 수입되지 않기 때문에 중국산 백신만 접종이 가능하다.

이번 상하이의 중국산 백신 접종 사망 사고에 교민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상하이에서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백신 접종 예약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는 베이징 등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진퇴양난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중국이 유야무야 사고를 뭉갤 경우 백신 접종 재개 여부를 두고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