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8733 002202104226766873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8187000

김부선 "2007년 문성근 전화왔을때 옆에 이재명 누워있었다"

댓글 2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씨가 22일 “2007년 12월, 대선 며칠 전 문성근 선배가 제게 ‘설악산 단체 겨울산행 동반이 가능한지’ 전화를 했었다”며 “그때 제 곁에는 이재명이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 재판 관련 뉴스를 공유하면서 2007년 12월 있었던 일을 소개했다.

김씨는 또 “그분에게 ‘문 선배가 산행 제안한 것’을 자랑처럼 말했고 그분은 ‘잘됐다 좋은 분인데 사귀어 봐라’ 헛소리를 해서 대판 싸우고 5개월간 안 보는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산행하며 이재명 말을 전한 줄 알았는데 그런 말 들은 적 없으시다니 곰곰이 생각해봤다”라며 “제 기억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음을?”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선배께 말씀드린 게 오래전 일이라 착오가 있을 수도 있음을 전하며 늦었지만 사과 드린다”고 했다.

중앙일보

김부선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2007년 이 지사와 처음 만나 15개월에 걸쳐 연인 관계를 유지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2018년 6월 경기도지사 후보 시절 “양육비 문제를 상담한 일이 있다. 그거 때문에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게 전부”라고 해명한 바 있다. 또 “사실이 아니니까 그냥 아니라고 하고 국민들의 상식적 판단을 믿고 기다리겠다”며 “아닌 게 분명하다. 아닌 걸 증거를 대라니까 답답하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