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8738 0112021042267668738 02 0213001 society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8233000

'文대통령 사저' 건립에 뿔난 양산…곳곳에 '반대' 현수막, 왜

댓글 2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예정인 경남 양산 하북면 일대 주민들이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내걸고 사저 건립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주민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사저 건립이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22일 뉴스1에 따르면 문 대통령 사저 예정지인 양산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와 순지리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를 비롯한 하북면 곳곳에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이 내걸렸다.

하북면주민자치위원회와 이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등 하북면의 16개 단체가 반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수막에는 '평화로운 일상이 파괴되는 사저 건립을 중단하라', '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 무효' 등의 문구가 담겼다.

이들이 현수막을 내건 건 사저 건립과 관련해 청와대는 물론 양산시에서도 주민과 소통이 없었다는 이유 때문이다. 청와대 경호처가 공청회를 열어 평산마을 주민 일부와 대화를 했지만 인근 마을은 물론 하북면 주민들과의 소통은 없었다는 것이다.

앞서 청와대 경호처는 사저 경호 시설 공사에 앞서 지난 8일 평산마을 집행부 10여명을 상대로 설명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사저 건립 소식이 전해진 지난해부터 지역 부동산이 요동치고, 주민 간 갈등이 생기는 등 마을에 불화가 생겼다고 주장한다. 또 문 대통령 퇴임 후 경호로 CCTV가 마을 곳곳에 설치되고, 관광객들이 몰리면 지역주민들이 불편을 겪을 것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한편 양산시는 이들이 지난 21일 오전 하북면 일대에 설치한 36개의 현수막을 모두 철거했다.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걸린 불법현수막이라는 이유에서다. 이날 현재 현수막은 신평버스터미널 사거리 일대 5개만 걸려있는 상태다.

박광범 기자 socoo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