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9643 0182021042267669643 03 0310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92557000

현대車 1분기 매출 27조 '사상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1분기 기준으로 올해 사상 최대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2분기에는 반도체 위기 지속과 원자재값 상승, 환율, 코로나19 재확산 등 위험 요인이 많아 현대차도 전략 강화에 나설 전망이다.

22일 현대차는 공시를 통해 올 1분기 매출 27조3909억원과 영업이익 1조656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8.2%, 영업이익은 91.8% 증가한 실적이다.

분기별로는 지난해 4분기 매출(29조2433억원)보다 적지만 역대 1분기 매출로는 이번에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영업이익은 2016년 2분기(1조7618억원) 이후 분기별 최고치이며 1분기로만 따지면 2014년 1분기(1조9384억원) 다음으로 많다.

현대차는 "올 1분기 판매는 지난해 코로나19 기저 효과와 주요 국가들의 판매 회복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비우호적인 환율 영향에도 불구하고 판매 물량 증가 등으로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밝혔다. 다만 현대차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일부 차종의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과 관련해 대체소자 발굴을 추진하고 유연한 생산계획 조정에 나서는 등 전략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2분기에 대외적인 위험 요소가 많이 예상되지만 투싼·GV70·아이오닉5 등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통해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날 기아도 올 1분기 실적을 발표해 매출 16조5817억원, 영업이익 1조76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1분기보다 매출은 13.8%, 영업이익은 142.2%나 껑충 뛰어올랐다.

[서진우 기자]

제네시스·SUV덕에…현대차 '영업이익률 6%' 수익성 껑충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27조

1분기 영업이익 1조6000억
영업이익률도 2.6%P 올라

자동차 반도체 수급 불안에
2분기부터 생산차질 우려

내년 아이오닉6 출시하고
2025년 전고체배터리 개발

매일경제

내수와 수출 모두 확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2일 서울의 한 현대자동차 매장에 제네시스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충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22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실적은 '대폭적인 수익성 개선'으로 요약된다. 매출 27조3909억원, 영업이익 1조6566억원을 올려 영업이익률이 6%에 달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2.6%포인트 상승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2016년 2분기에 1조7618억원을 기록한 이후 분기별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여파가 나타나기 시작했던 지난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이 8638억원에 머물렀다. 같은 해 3분기에는 영업손실 3138억원까지 떨어졌다가 4분기에 영업이익 1조2544억원으로 다시 회복세를 보였고 올 1분기에는 큰 폭으로 개선된 모습을 나타낸 것이다.

올 1분기 수익성 개선에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커진 게 큰 역할을 했다. 현대차는 2021년 1분기(1~3월)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늘어난 100만281대를 판매했다. 이런 가운데 전체 판매대수 중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44.3%로 작년 1분기보다 1.4%포인트 확대됐다. 제네시스는 4.3%로 2.5%포인트 커졌다.

국내 시장에서는 투싼과 GV70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작년 동기 대비 16.6% 증가한 18만5413대를 팔았고,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유럽 등 일부 시장 약세에도 불구하고 인도와 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회복세에 힘입어 9.5% 증가한 81만486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영업이익은 비우호적인 환율 영향에도 불구하고 판매 물량 증가와 판매 믹스 개선으로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의 2분기 이후 판매 상황은 호재와 악재가 동시에 존재하고 있다.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확대와 코로나19 이후 기저 효과로 글로벌 주요 시장의 자동차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직격탄을 안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2분기부터 일부 차종의 생산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대차도 이미 반도체 수급난으로 울산1공장과 아산공장의 공장 가동을 일부 중단한 바 있다.

1분기 판매 회복을 견인했던 인도·중남미 등 신흥국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수요 회복 지속 여부가 불투명한 점도 부담스럽다. 이 밖에 환율 변동성 확대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대외 요인도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이에 현대차는 투싼, GV70, 아이오닉5 등 주요 신차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을 통해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날 실적 발표 후 열린 콘퍼런스콜에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세단과 중대형 차량 등 라인업을 다변화하고 내년에는 아이오닉6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구자용 현대차 IR담당 전무는 "리튬이온 배터리와 차세대 배터리 등 배터리 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2025년 전고체 배터리 탑재 전기차를 시범 양산한 후 2027년 양산 준비를 거쳐 2030년께 본격 양산에 착수할 수 있도록 매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