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9749 0432021042267669749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58558600 true true false false 1619092892000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단독] '근대5종'도 4명 확진…올림픽 앞두고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레슬링에 이어 근대 5종 대표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제 대회에 나섰던 선수 2명과 지도자 2명이 감염됐습니다.

김형열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근대5종 대표팀은 헝가리와 불가리아에서 열린 월드컵에 3연속 출전한 뒤 이틀 전 귀국했는데, 귀국 직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여자 선수 2명과 지도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1년 만에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감염된 겁니다.

이번 월드컵이 이어진 한 달 동안 다른 나라 선수단에서 총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도 국제연맹과 주최 측은 대회를 강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펜싱과 수영, 승마, 사격, 크로스컨트리 5종목을 경쟁해 종합 순위를 가리는 근대5종에서 우리나라는 경쟁력을 끌어올리며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왔습니다.

세계 2위 전웅태를 앞세운 남자팀은 올림픽 티켓 2장을 이미 따냈고, 1장을 확보한 여자대표팀은
오는 6월 세계선수권 결과에 따라 1장을 더 추가할 수 있는데, 주축 선수 2명이 확진되며 비상이 걸렸습니다.

---

한편 레슬링 대표팀에서는 귀국한 선수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모두 8명으로 늘었습니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