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0394 121202104226767039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9095155000

감사원, '김어준 고액 출연료' 논란 TBS 방문…감사 시작하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시로부터 연간 수백억원의 세금을 지원받는 교통방송 TBS가 계약서도 쓰지 않은 김어준씨에게 고액의 출연료를 지급해 온 것으로 확인되면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습니다. 감사원이 최근 이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TBS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감사원은 "단순히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상 감사가 시작된 분위깁니다.

김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송인 김어준 씨가 자신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해 감사원이 TBS를 방문했다며, 자신을 방송에서 퇴출시키기 위한 특정 정치세력이 배경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어준
"일개 라디오 진행자 때문에 감사원이 특정 기관을 감사한 사례가 감사원 역사상 있었나요?"

이에 대해 감사원은 "단지 동향을 파악하려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지만. 최근 "TBS가 직무감찰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힌 뒤 이어진 방문이어서, 감사 시작을 위한 사전작업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국회 과방위에서도 김씨 고액출연료 논란이 집중 거론됐습니다.

야당이 서울시의 지원을 받는 공영방송이 편파방송을 한다고 비판하자

박대출 / 국민의힘 의원
"뉴스공장은 도를 넘은 정파방송."

여당은 종편 패널을 공격하겠다며 맞받았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저희도 종편방송에서 불리하거나 과도하게 발언하는 진행자나 출연자를 공격하기 시작할 거고…."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김씨의 천재성 때문에 청취자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했는데,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여권 의원들이 김씨의 홍위병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TV조선 김도형입니다.

김도형 기자(justinus@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