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0830 0032021042267670830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9793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러, 우크라 접경 군사훈련 종료…국방장관, 군부대에 복귀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월 초부터 대규모 점검 훈련…러-우크라 군사 긴장 완화 예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자국 서부와 남부 지역에서의 군사훈련 종료를 선언하면서 이 지역으로의 러시아군 증강 배치로 고조됐던 러시아-우크라이나, 러시아-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간 군사 긴장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를 방문해 훈련을 참관한 뒤 남부군관구 및 서부군관구에서의 군부대 비상 점검 훈련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훈련 참가 부대들에 23일부터 상시 주둔지로 복귀하라고 명령했다.

쇼이구는 "비상 점검 목표가 충분히 달성됐고 부대들이 신뢰할 수 있는 방어력을 보여줬다"면서 "러시아군은 국경 인근에서의 모든 정세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비상 점검 과정에서 크림반도에서는 해안지역 상륙 방어 훈련이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에는 1만명 이상의 병력과 남부군관구·흑해함대·카스피해 분함대·공수부대 등의 무기 및 군 장비 1만2천 대가 투입됐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훈련엔 40대 이상의 군함과 20대의 지원함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쇼이구는 이날 크림 지역에서 나토의 군사·정찰 활동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나토 연합군의 '디펜더 유럽-2021' 훈련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쇼이구 장관은 앞서 이달 초 모든 군관구에 비상 점검 훈련 개시를 명령한 바 있다.

러시아 국방장관의 군부대 훈련 종료 발표로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러시아 측의 발표가 나온 뒤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나토 동맹국들은 앞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격화하는 와중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와 크림 접경 지역으로 군부대를 증강 배치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자국으로의 군사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며 나토 국가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러시아는 자국 군부대 이동이 군사 훈련의 일환이라며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해 왔다.

연합뉴스

크림반도 훈련장에 집결한 러시아 군용 차량들
(크림반도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서 멀지 않은 흑해 연안의 크림반도에서 훈련에 참가한 러시아의 군용 차량들 모습으로, 22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가 제공한 사진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는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와 크림반도 등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양국 군대가 증강 배치되는 등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었다. leekm@yna.co.kr



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