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1292 003202104226767129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101034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석탄산업 지원 끊어라" 런던 HSBC 본사 유리창 깨고 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런던에서 기후변화 활동단체 소속의 여성 9명이 22일(현지시간) 석탄산업 지원을 끊으라고 요구하며 HSBC 본사 유리창을 깨고 시위를 하다가 체포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망치로 창문을 깨고 스티커를 붙인 뒤 경찰이 체포할 때까지 바닥에 앉아서 기다렸다.

이들이 소속된 기후변화 방지 운동단체 '멸종저항'(Extinction Rebellion)은 성명에서 "HSBC가 2050년까지 탄소 발자국을 0으로 축소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 규정상 여전히 석탄 산업에 금융 지원이 가능하고 석탄산업과 관련된 고객이나 계약을 물리칠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달 초에는 런던 바클레이스 본사 창문을 깼다.

HSBC 대변인은 기후 전략과 관련해서 의미있는 대화는 환영하지만 위험을 초래하는 기물파손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HSBC는 2030년까지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고 2040년까지 석탄화력과 발전용 석탄 채굴업에 금융지원을 줄여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HSBC 본사 유리창 깨는 '멸종저항'(Extinction Rebellion)'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