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3577 018202104236767357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8 매일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149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우린 ISIS, 넌 처형 당할 것이다"…폭탄조끼 입힌 여배우 졸도시킨 '몰카'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라크의 한 인기오락 프로그램 '몰래카메라 코너'에서 유명 여배우가 방송 중 졸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도가 지나친 설정에 놀란 여배우가 쓰러진 것이다.

2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네스마라는 이라크의 유명 여배우가 눈을 천으로 가린 채 남성들에게 끌려 간다. 이들은 자신이 ISIS(극단주의 무장 세력 이슬람국가) 테러리스트라고 하면서 협박했다.

이들은 네스마에게 강제로 조끼를 입힌 뒤 '폭탄조끼'라고 하면서 "넌 처형 당할 것이다"라고 위협했다.

이 소리를 들은 네스마는 큰 충격에 결국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남성들은 네스마에게 물을 뿌려 깨운 다음 "지금까지 몰래 카메라였습니다"라고 웃었다.

의식에서 깬 그는 망연자실하며 두 손을 가리고 '펑펑' 울었다.

아랍뉴스는 ISIS 요원인척 행세해 배우 뿐 아니라 유명 축구선수 등을 속인 이 프로그램이 시청자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이라크 축구 국가 대표 알라 마하위도 같은 내용의 몰래 카메라에 속았다.

그는 네스마와 같은 상황에서 살려달라고 애원했고 남성은 협박했다.

시청자들은 SNS에 "도가 지나치다" "어떻게 테러를 몰래 카메라 소재로 삼을 수 있나" "이건 오락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들은 이 상황이 진짜인줄 알았을텐데 그 공포가 얼마나 심했을까" 등 비난의 댓글을 올렸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