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3624 0722021042367673624 04 0401001 world 6.3.1-RELEASE 72 JTBC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913168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화성 헬기, 이번엔 '더 높이 더 오래'…산소 추출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국항공우주국 나사의 화성 헬기가 첫 번째 비행 사흘 만에 두 번째 비행에도 성공했습니다. 이번에는 더 높이, 더 오래 날았습니다. 화성 대기의 이산화탄소에서 산소를 추출하는 작업도 처음으로 성공했습니다. 화성에서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졌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이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화성 헬기 '인저뉴어티'가 다시 공중 위로 떠 오릅니다.

'라이트 형제 필드'에서 먼지바람을 일으키며 이륙한 인저뉴어티는 짧은 정지 비행을 하다가 5도 각도로 몸체를 기울여 2m가량 옆으로 이동했습니다.

이어 몇 차례 회전 비행을 한 뒤 무사히 착륙했습니다.

사흘 전 1차 비행 때보다 2m가량 더 높이 올랐고 비행시간도 13초 더 늘어났습니다.

사진도 다양한 각도에서 보내왔습니다.

이번에도 화성 지표면에 드리워진 그림자 셀카 화면이 전송됐습니다.

화성의 현재와 미래를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토마스 저부첸/나사본부 과학부 책임자 : 예를 들어 우리는 이제 분화구로 날아가고 물이 나오는 곳을 찾아내는 등 탐험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리는 이런 것들을 가까이서 관찰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나사는 앞으로도 세 차례 더 비행을 시도합니다.

2차 비행 때보다 20배 더 높은 700m 상공까지 헬기를 띄워 한계를 시험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나사는 화성 대기의 이산화탄소에서 산소를 추출하는 작업도 처음으로 성공했습니다.

지난 2월 화성에 착륙한 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에 실린 산소 생산 실험 장치 '목시'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목시는 약 1시간 동안 5.37g의 산소를 만들어냈습니다.

우주비행사 1명이 10분 동안 호흡할 수 있는 양입니다.

무인 헬기 인저뉴어티가 화성에서 동력 비행에 성공한 데 이어 자급자족에 필요한 산소까지 만들어내며 지구 밖 인류의 새 정착지 건설에 한 발짝 더 다가섰습니다.

홍희정 기자 , 박인서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