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3685 0962021042367673685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32401000 related

'괴물' 심나연 PD "신하균 완벽, 여진구 감동" 극찬[SS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뜨거운 호평 속에 종영한 JTBC ‘괴물’의 심나연 PD가 주연배우 신하균과 여진구에 대해 극찬했다.

최근 종영한 ‘괴물’은 만양에서 이어지는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두 경찰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이 괴물을 잡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는 참혹하지만 깊은 울림을 주는 이야기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무엇보다 각 캐릭터들의 복잡다단한 심리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차원이 다른 심리 추적극이라는 말에 손색이 없었다. 연기 보는 맛이 쏠쏠했던 ‘괴물’인데, 현장에서도 연기 고수들의 향연이 제작진들의 감탄사를 연발하게 했던 모양이다.
스포츠서울

JTBC ‘괴물’ 심나연 PD. 제공|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출자 심나연 PD는 먼저 신하균에 대해 “완벽주의자여서 정말 완벽하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토시 하나 틀리는 것도 용납을 못 하고, 하나도 안 틀리고 대사도 잘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완벽주의면 으레 뾰족해지는 면이 있을 것 같은 편견은 신하균에게 적용되지 않았다. 심 PD는 “제가 봤을 때 저에게 티는 내지 않지만 굉장히 많이 준비하고 생각해오신다. 그리고 감정씬도 정말 많은데, 그러면 배우가 굉장히 예민할텐데 그걸 티를 안 내셨다. 항상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사람이 정말 너무 선하다. 예민한 티를 내도 되는데 정말 아무런 티도 내지 않았다”며 신하균을 거듭 칭찬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서 신하균과 여진구이 함께 하는 현장에 대해서도 “두 사람은 정말로 인성이 최고였다”며 칭찬일색이었다. “아주 훈훈한 현장의 표본이었다. 서로 배려해주고 난리가 아니었다. (한 사람이)감정이 안 오면 기다려도 주고, 서로 누가누가 착한가 대결할 정도로 엄청났다. 둘다 엄청 선해서 우리(제작진)가 민망할 정도였다. 누구 하나 모나지 않은게 민망할 정도로 둘이 알아서 잘 한다. 그래서 우리는 카메라를 뻗혀놓고 둘이 서로 감정이 붙을 때까지 기다리고 ‘됐다’고 하면 찍었다.”

두 배우가 각각 연기한 이동식과 한주원은 드라마 내내 서로의 속내를 알듯말듯 의심하면서도 믿음을 보이는 등 소위 ‘밀당’의 연속이었다. 그런 감정들을 표현하는 배우들은 서로 얼마나 그 감정을 공유하며 연기했을까. 심 PD는 “이런 감정을 다 공유하고 가긴 했다. 어려운 감정들이었다. 서로의 감정이 굉장히 어렵지만 (김수진)작가님하고 배우들하고 감정표현하기는 어려워도 동일한 생각을 가지고 임했다. 저와 신하균, 여진구는 어떻게 영상적으로 풀 것인가 고민을 했다. 대사를 이렇게도 쳐보고 저렇게도 쳐보고 여러 버전으로 하면서 한씬 한씬 완성했다”고 회상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덧붙여 “배우들이 작가의 의도를 너무 공감했고, (작가도)전사를 많이 써주셔서 모티브도 받으면서 그걸 표현해주고 싶었다. 작가님의 노력을 표현하고 싶어서 본인들이 좀더 과잉해서 액션해서 시청자들에게 더 전달하려고도 노력했다. 그래서 좀더 실험적으로 해서 시청자들도 그걸 많이 좋아해주신 것 같다”고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또한 그러한 심리 표현에 남달리 신경을 쓴 심 PD는 “제일 중요한 건 작가가 써놓은 한마디 한마디를 시청자도 느낄 수 있게 전달하는게 중요했고 타이트 바스트를 잘 이용해야한다고 생각했다. 배우들과 많이 고민하고 합의 아닌 합의를 했다. 배우들도 신경을 많이 써서 노력을 많이 기울였고 나는 그걸 온전히 담아내는 게 가장 중요했다”고 촬영 당시를 돌이켜봤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회에서는 이 드라마의 진짜 괴물인 한기환(최진호 분)을 마침내 잡고난 이동식과 한주원이 각각 서로의 잘못까지 바로잡기 위해 서로 자신을 체포하라고 말하는 장면에서 진한 울림과 여운을 남겼다. 특히 한주원이 끝내는 이동식의 손목에 수갑을 채운뒤 그 손목을 잡은 위로 고개를 파묻고 사과하는 순간이 백미였다.

이 장면에 대해서 심 PD는 “그 장면은 여진구가 했다”면서 여진구에게 감동한 이야기를 전했다. “한번에 다찍어야 하는 상황이었고 감정신도 많아서 힘들었을 거다. 마침 그 촬영이 마지막 촬영날 마지막 촬영이었다. 그런 감정들도 있었나보다. 그래서 마지막을 찍는데 저도 ‘연기가 다 끝났다’ 생각하는 순간 손에 얼굴을 묻고 막 울더라. 촬영장이 숙연해졌다. 그래서 저도 그 감정이 아쉬웠다. 주원의 감정뿐 아니라 이 드라마가 다 정리되고 끝났다는게 느껴졌다. 찍어왔더니 편집자도 울컥하더라. 너무 놀라웠다.”

이렇듯 현장에서 두 배우의 연기만으로도 감탄과 감동의 연속이었던 ‘괴물’은 이제 조명과 음악, 촬영, 편집 등까지 모두 아우르는 심나연 PD의 완성도 높은 연출력으로 손꼽히는 장르물 수작으로 남게 됐다. 심나연 PD는 “정성스럽게 만든 작품”이라고 ‘괴물’을 되짚으면서 시청자들에게는 “한국드라마에도 이런 분위기의, 한국만의 정서를 가진 레트로한 분위기의 정통 스릴러가 있구나 생각이 드는 작품이면 좋겠다”고 바람을 밝혔다.

더불어 “저도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보면서 너무 재밌고 메시지도 좋았는데, 스릴러로서만이 아니라 메시지도 가지는 사회적 책임을 가진 드라마로 괴물도 그렇게기억 되면 좋겠다”고 기대하는 의미를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청자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