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4148 0512021042367674148 04 0403003 world 6.3.1-RELEASE 51 뉴스1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4245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의 韓 백신 지원, '이웃국'·'쿼드국' 이후로 밀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이 내세우는 가치' 협력국부터 우선 지원 움직임

백악관 NSC "쿼드 백신 전문가 그룹 회의했다" 공개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백신 부자' 미국의 해외 백신 반출 계획에서 한국이 미국의 인접국과 쿼드(Quad, 미국·호주·인도·일본) 국가들 다음으로 순위가 밀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백신 문제에 있어 '미국이 내세우는 가치'에 협력하는 국가들을 우선으로 지원할 듯한 분위기를 내보이면서다.

바이든 행정부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문제와 관련해 자국 우선 공급 원칙을 확실히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자신의 대통령 취임 후 100일 내 미국 내 백신 접종이 2억회를 기록한 데에 자축하는 회견을 가지면서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백신의 해외 공유 문제와 관련 "지금 백신을 해외로 보내줄 것을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갖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같은 날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 또한 한국과의 '백신 스와프' 논의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우리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지금 당장은 그것(자국 백신 접종)이 우리의 초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럼에도 바이든 행정부가 아예 백신 공유의 문을 닫은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추후 미국의 해외 백신 반출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관심이 모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래도 향후에는 그렇게(해외 공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고 프라이스 대변인도 "우리가 (앞으로)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이후 프라이스 대변인이 언급한 쿼드 건과 국가안보회의(NSC) 개최 건을 통해 구체화되는 분위기를 띠었다.

이날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동안 미국이 공중 보건 분야에서 충분히 리더십 역할을 수행해왔음을 밝히면서 "캐나다, 멕시코를 비롯해 쿼드와 (백신) 수급 관련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전날(20일) '쿼드 백신 전문가 그룹' 회의를 개최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들은 "2022년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최소 10억회분이 유통되도록 지원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백신 접종을 장려하기 위한 다음 단계 조치를 정리하기 위해서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의 쿼드 언급과 NSC의 쿼드 백신 전문가 그룹 회의 사실 공개는 미국 정부를 향한 백신 공급 계획에 눈길이 모인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메시지가 있는 것으로 읽혔다.

즉 바이든 행정부가 캐나다, 멕시코와 같은 인접국→쿼드 3국→기타 동맹국 및 개발도상국 순으로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사실상 밝혔다는 것이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해외로 백신을 보내는 계획과 관련해 첫머리에 언급한 곳들도 인접국들이었다.

그는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 사실을 밝히는 한편 "중미 등 우리가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하는 다른 나라들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벌이고 있는 한국은 이로써 난감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 한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때부터 쿼드에 함께 하자는 '쿼드 플러스' 요청을 받았지만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쿼드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실현을 명목으로 구성된 4개국의 비공식 안보 협의체이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의 해상 진출'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로 만들어진 미국 중심의 반중(反中) 협의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1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우리 측의 백신 공급 요청에 따른 미국 측의 반응에 대해 "국내 사정이 아직 매우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럼에도)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임을 (미국에) 강조하고 있다.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백신(수급)의 어려움을 (미국이)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